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수 비, 4년만에 무대로...12월1일 컴백 확정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12월1일로 컴백일을 확정했다.



신곡은 싱글이 아닌 미니앨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힙합 레이블 브랜뉴뮤직 소속 프로듀서로 비와 '레이니즘'으로 호흡을 맞췄던 태완과 함께 작업하고 있다. 타이틀곡은 남성적 색깔이 강조된 힙합이다.



비가 가요계로 돌아오는 건 약 4년 만이다. 지난 2014년 1월 정규 6집 '레인 이펙트'를 발표했다. 대중성을 표방한 타이틀곡 '라송(LA SONG)'으로 음원차트,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비는 지난달 말부터 방송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MC로 출연하고 있다. 최근 아내인 배우 김태희와 사이에서 딸을 얻었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