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용자원연구소, 환절기 좋은 '지황' 품종 보급확대





지황 품종 ‘다강’…충해와 뿌리썩음병에 강해 가공용으로 용이



【진주=뉴시스】정경규 기자 = 경남도농업기술원 약용자원연구소는 6일 요즘 같은 환절기에 먹으면 좋은 지황(地黃) 신품종 보급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황은 땅속에 있는 노란 뿌리라는 뜻으로 피의 생성을 돕고 뭉친 피를 풀고 하혈에도 좋으며 코피를 흘리거나 피를 토할 때에 사용하는 약재 중에 하나다.



약용자원연구소는 지황 신품종인 ‘다강’은 신품종 육성 및 이용촉진사업을 통해 지난 2015년부터 도내 농가에 시범적으로 재배를 하고있다.



또 지황 신품종 '다강'은 지역 적응성을 검증한후 이번달부터 우리지역에 적합한 품종을 본격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시험연구 사업을 통해 ‘다강’은 재래종에 비해 충해와 뿌리썩음병에 강하고 시들음병에도 비교적 강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뿌리는 가는 방추형으로 건조하고 쪄서 말리는 가공용으로 용이하다.



또한 수량은 10a당 2008㎏으로 재래종보다 15%가 많아 농가소득향상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약용자원연구소 하정석 연구사는 “국산화에 성공한 지황 신품종인 ‘다강’이 농가에 조기 보급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우량 종근을 보급하고 지속적으로 국산 품종개발과 재배기술 확립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