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술 입에도 안 댄다고?…청와대의 고민

 오는 7일부터 한국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만찬을 준비 중인 청와대가 가장 고민하는 메뉴 중 하나는 음료다.
 
[사진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사진 메트로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빈만찬의 경우 사실 술을 포함한 한국 문화와 상품 브랜드를 소개할 소중한 기회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술을 전혀 입에도 대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사업가로 술과 담배를 달고 살았을 것 같은 트럼프 대통령은 평생 술과 담배, 마약을 멀리해왔다. 자신의 대통령 취임 축하 오찬장에서도 술은 한 방울도 입에 달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사진 트럼프 트위터 캡처]

[사진 트럼프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 탁자에도 비서진에게 콜라를 주문하기 위한 전용 빨간 버튼을 둘 정도로 콜라를 즐긴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이 ‘금주가’가 된 것은 친형 프레디 트럼프의 영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프레디 트럼프는 알코올 중독에 빠져 1981년 42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한 방송에서 “나에게도 형처럼 적당히 술을 마시지 못하는 유전자가 있을지 모른다”며 “그것이 두렵다”고 말하기도 했었다.
 
청와대는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와인을 권하지 않기로 하는 등 세심한 의전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