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와 와규 만찬 즐긴 트럼프 “지금보다 더 일본과 가까웠던 적 없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지금보다 우리가 일본과 더 가까웠던 적은 없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미·일 동맹을 강조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의 한 식당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비공식 만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양국) 관계는 정말로 대단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셋째)[AP=연합뉴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에서 셋째)[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아베는 서로를 좋아하고 두 나라도 서로를 좋아한다”면서 아베 총리와 “북한과 무역, 그리고 다른 문제들을 포함해 다양한 주제들을 토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을 포함해 12일간의 아시아 5개국 순방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일본에 도착해 사이타마 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CC)에서 아베 총리와 골프를 치고, 도쿄 긴자의 철판구이 전문점에서 와규 스테이크와 새우구이 등으로 만찬을 함께 했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AP=연합뉴스]

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찬을 즐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AP=연합뉴스]

 
 
 앞서 아베 총리 부부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의 전용차에 동승해 만찬 장소로 이동했다.
 
 
 만찬이 열린 고급 철판구이 전문점 ‘우카이테이’ 건물 통로 주변에선 경찰이 금속탐지기를 휴대하고 경비활동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플래카드를 손에 쥔 한 남성은 “사람들 사이에 벽을 만들어 나라를 분열시키는 사람”이라고 지지통신에 말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만찬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기뻐했다”며 “의미 있는 만찬이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