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경호국이 공개한 트럼프가 순방기간에 탈 차

[미 비밀경호국 트위터 캡처]

[미 비밀경호국 트위터 캡처]

미국 대통령 경호를 담당하는 비밀경호국(U.S. Secret Service)은 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 기간 사용할 차량을 옮기는 수송기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비밀경호국은 이날 트위터에 “미 대통령(POTUS)이 아시아를 가는데 '더 비스트'(The Beast)를 남겨두고 갈 수는 없다”는 글과 함께 사진 2장을 올렸다.
 
비밀경호국이 언급한 '더 비스트'는 육중한 외관 탓에 붙여진 별명으로 미국 대통령 전용 캐딜락 리무진을 가리킨다. 
 
사진 속에는 미 공군 수송기 C-17 글로브 마스터 내부에 줄지어 실려 있는 자동차들이 보인다.
 
더 비스트는 제너럴모터스(GM)의 '캐딜락 프레지덴셜 리무진(캐딜락 원)'으로 한 대 가격이 우리 돈 17억 원에 달한다. 
 
차 도어 두께는 310mm, 이중 유리 두께가 127mm에 달하고 탄도 무기나 급조폭발물, 화학무기 공격을 견딜 수 있도록 중무장해 '움직이는 백악관'이라 불린다. 
 
트렁크엔 전투 상황을 대비해 각종 총기류와 수류탄이 갖춰져 있고, 응급처지가 가능한 의료용품, 산소 공급 시스템, 혈액까지 준비돼 있다. 
 
현재 GM은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1580만달러(약 176억원)을 투입해 별도 차량을 개발 중이며 내년 초 개발 완료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