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대북제재, 어린이·환자 약까지 차단…극악한 인권유린”

지난 6월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초강력 추가 독자제재에 나섰다. [연합뉴스]

지난 6월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초강력 추가 독자제재에 나섰다. [연합뉴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관련해 “극악한 인권유린행위”라고 반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제네바 유엔사무국 주재 북한 상설대표부가 지난 2일 발표한 공보문에서 “무차별적으로 감행되고 있는 제재는 경제·사회·문화적 권리협약과 아동 권리협약 및 여성차별청산협약을 비롯한 국제인권협약들의 원칙과 인도주의 이념을 짓밟는 극악한 인권유린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대표부는 “지금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 주도의 야만적인 제재압박 소동은 인민들의 인권 향유를 각방으로 방해하고 위협하고 있으며 현대판 인권유린·대량학살행위로 세계의 주목을 받으며 규탄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정 국가들의 이해관계와 강권 행위에 눌려 비법조작된 대조선(대북) 제재결의들은 그 법률적 기초와 채택 동기, 내용에 있어서 보편적인 국제법적 원칙에 위반되는 비법 문서, 전례 없는 반인권 문서”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제재로 환자들과 어머니 및 어린이 건강을 위한 의료설비와 의약품들이 납입되지 못하도록 차단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 대표부는 “미국의 끈질긴 압력으로 일부 줏대 없는 나라들은 대조선 제재결의 이행 명목으로 납입을 차단해 학생용 교구 비품생산과 어린이 영양 식품 생산부문에까지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면서 “지난 20여년간 계속되어온 우리나라와 국제 인도주의 기구들과의 협조 활동까지 대부분 좌절되거나 축소되는 비정상적인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