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AI?…수원 원천리천 야생 조류 분변서 AI바이러스 검출

경기도 수원시의 한 하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방역 당국이 고병원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수원 권선구 원천리천 야생조류 분변서 AI 바이러스
고병원성 AI인지는 현재 조사 중
시, 주변 소독 및 일대 농장에도 가금류 반출 금지

수원시는 5일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지난달 31일 수원시 권선구 원천리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확인하고 있다.
경기 수원시 방역 차량이 원천리천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경기 수원시 방역 차량이 원천리천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수원시는 지난 3일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이 사실을 통보받은 뒤 원천리천 주변의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하천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또 검출지점에서 반경 10㎞ 이내에 있는 가금류 사육농가 10곳(965마리)에도 이 사실을 알리고 축사를 소독할 것을 요청했다.
 
바이러스의 고병원 여부가 확인될 때까지 가금류가 외부로 반출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요청도 했다. 검사 결과 고병원성 AI로 확정될 경우 반경 10km 이내에 있는 가금류 사육농가는  21일간 가금류 외부 반출이 금지된다.
경기 수원시 방역 차량이 원천리천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경기 수원시 방역 차량이 원천리천 주변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 수원시]

수원시 관계자는 "당분간 철새 도래지나 저수지, 가금류 농가 방문은 물론 철새에게 먹이를 주는 등 야생조류와의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도 지난달 31일 용인시 청미천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실을 확인하고 농림식품부와 용인시 등에 알렸다. 고병원성 여부는 확인하고 있다.
 
지난달 10일에도 화성시 황구지천과 안성시 안성천 철새 분변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으나 저병원성 AI(H5N3형)로 확인돼 이동제한을 해제한 바 있다.
수원 원천리천 주변에 설치된 AI 관련 출입통제 안내문 [사진 수원시]

수원 원천리천 주변에 설치된 AI 관련 출입통제 안내문 [사진 수원시]

 
한편 경기도는 고병원성 AI 발생을 막기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AI 위기경보 4단계 중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에 준하는 차단방역을 하고 있다. 또 내년 5월까지를 'AI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사전 예방 강화, 위험지역 상시검사, 이동 가금류 관리 강화 등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경기도에서는 현재 4739개 농가에서 닭과 오리, 메추리 등 모두 5330만 마리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다. 이 중 100마리 이하 소규모 농가는 2420곳으로 5만524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서상교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2014년부터 매년 겨울 AI가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겨울 경기도에서만 124건이 발생해 1589만 마리를 도살처분 하는 등 피해가 컸다"며 "올해도 발생 가능성이 커 철저한 차단방역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