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일 정상 골프회동…‘도널드&신조’ 자수 놓인 모자에 함께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사이타마 현 가스미가세키CC에서 오찬을 하기에 앞서 함께 서명한 모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사이타마 현 가스미가세키CC에서 오찬을 하기에 앞서 함께 서명한 모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이타마 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CC)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두 번째 골프회동 일정을 시작했다.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도 요코타 미군기지에서 미군 대상으로 연설한 뒤 전용 헬기 마린원에 탑승해 골프장으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오께 가스미가세키CC에 도착, 자위대 헬기를 이용해 먼저 도착해 기다리고 있던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날씨 등을 소재로 짧은 인사말을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맙다”고 인사한 뒤 아베 총리와 함께 클럽하우스로 들어가 오찬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좋아하는 햄버거로 이날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5일 도쿄도 요코타 미군 공군 기지를 통해 일본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며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5일 도쿄도 요코타 미군 공군 기지를 통해 일본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에서 내리며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NHK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클럽하우스에서 ‘도널드&신조’ 등 자수가 놓인 흰색 모자에 함께 서명했다고 보도했다.
 
 비공개 오찬을 마친 두 정상의 골프회동에는 세계랭킹 4위의 일본인 골퍼 마쓰야마 히데키 선수가 함께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골프회동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아베 총리는 당시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와 정상회담을 한 뒤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함께 타고 트럼프의 별장이 있는 플로리다주로 이동해 5시간에 걸쳐 골프 라운딩을 한 바 있다.
 
 이때 트럼프는 자신과 아베 총리가 잔디 위에서 ‘하이파이브’를 하는 장면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해 11월 미국 뉴욕에서 당선인 신분이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한 뒤 골프클럽을 선물로 전했다. 이에 트럼프는 셔츠와 골프용품으로 답하는 등 골프를 매개로 우의를 다지기 시작했다.
 
 아베 총리의 조부인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도 1957년 아이젠하워 전 미국 대통령과 워싱턴 교외에서 골프회동을 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68타를 기록한 것으로 미국 언론에 소개됐으며 아베 총리는 90타 안팎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트럼프의 방문 기간 “북한 정세를 비롯해 국제적인 여러 과제에 대해 차분히 시간을 갖고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