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인·보조금 덕분에 올해 국내 친환경차 비중 2배로 ‘점프’

전기차3

전기차3

올해 친환경차 비중이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1~9월 국내 등록 신차(승용·승합·화물·특수차 기준)에서 친환경차 비중은 6%였다. 올해 팔린 자동차 100대 중 친환경차가 6대 꼴이었다는 뜻이다.
 

신차 등록 비율 3.7%→6%로 늘어
전기차(0.3%→0.8%)는 2배 이상 증가
하이브리드카 구매시 최대 423만원 혜택
전기차 혜택은 최대 2468만원까지 가능

올해 국내 등록 신차 중 하이브리드카는 5.2%, 전기차는 0.8%를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하이브리드카는 3.4%를 차지했고, 전기차는 0.3%에 불과했다. 1년 사이에 친환경차 비중이 거의 두 배로 상승한 셈이다.
 
올해 국내 친환경차 등록대수가 증가한 배경은 다양한 혜택 때문이다. 국내에서 하이브리드카를 구매하면 최대 423만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수퍼카급 전기차 재규어 ‘I-PACE’.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4㎞·m, 제로백 4초의 고성능을 자랑하는 재규어 'I-PACE'.  [사진제공=재규어]

수퍼카급 전기차 재규어 ‘I-PACE’.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1.4㎞·m, 제로백 4초의 고성능을 자랑하는 재규어 'I-PACE'. [사진제공=재규어]

하이브리드카의 경우 친환경차 종합정보 지원시스템에서 보조금을 신청하면 통상 100만원 안팎의 보조금을 받는다. 다만 차종에 따라 지원금은 다소 다를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세제 혜택도 주어진다. 개별소득세·교육세·부가가치세 등 항목에서 최대 143만원, 취득세 항목에서 최대 140만원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신규 차량 등록시 의무적으로 매입해야 하는 지방채권(도시철도채권·지역개발채권)도 일부 매입 면제 혜택을 받는데, 차량 구매자 입장에서 보면 최대 40만원의 세제 혜택을 받는다.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혜택은 더 크다. 최대 보조금 규모는 2486만원으로 하이브리드카(423만원)의 5배 이상이다. 국가에서 고속전기차는 1400만원, 저속전기차는 578만원의 보조금을 제공한다. 또 개별소비세·교육세·부가가치세(286만원), 취득세(200만원), 도시철도채권 감면 혜택(50만원) 등 세제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이밖에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이와 별도로 보조금(550만원)을 추가 지급하기도 한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내수 시장 유형별 친환경차 판매증가율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올해 상반기 내수 시장 유형별 친환경차 판매증가율

 
한편 친환경차는 구매 이후 차량을 운영할 때도 소소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남산1·3호터널 혼잡통행료 면제 ^공영주차장 주치비 50% 감면 ^지하철 환승 주차장 80% 할인율 ^환경개선 부담금 면제 ^전기차·수소차 전용 하이패스 단말기 부착시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 등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