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와이서 무허가 보톡스로 노화방지 시술한 한국인 커플 실형

하와이.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연합뉴스]

하와이.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연합뉴스]

한국에서 들여온 무허가 약물로 미국 하와이 현지 거주민들에게 보톡스 치료와 유사한 주름제거 시술을 하다 붙잡힌 한국인 부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은 지난해 3월 체포된 부인 A씨와 남편 B씨에게 각각 3개월과 2개월의 징역형이 선고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ABC]

[사진 ABC]

 이들은 2014년 1월부터 체포되기 전까지 미국 식품의약청(FDA) 허가를 받지 않은 약물을 한국으로부터 챙겨와서 무면허로 하와이 거주민 수백 명에게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주름 제거 등 노화방지 시술 때 건당 100달러(약 11만1550원)에서 500달러(약 55만7750원)를 받았다. 미국 검찰은 “종전에는 보지 못한 대규모 불법 시술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부인 A씨의 변호사는 “피고인이 범죄의 심각성을 알지 못했고 누군가에게 해를 끼칠 생각도 없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고 AP가 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