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반발에 홍준표 “추태 그만 부리고 조용히 떠나라”

3일 서울 여의도 당사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그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결정했다. 임현동 기자

3일 서울 여의도 당사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그는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출당을 결정했다. 임현동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친박근혜계는) 이제 추태 그만 부리고 당과 나라를 망쳤으면 사내답게 반성하고 조용히 떠나라”고 일갈했다.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조치에 대해 친박계가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며 반발한 데 대해서다. 
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이날 홍 대표는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 나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나 보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잔여 친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며 “진정으로 차가운 감방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위한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포일리 구치소 앞에 가서 머리 풀고 석고대죄하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 사람들을 동지로 생각하고 정치를 해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정말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고도 썼다. 
 
반면 친박계는 침묵했다. 한 친박계 중진은 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주말에 친박계 의원끼리 따로 만나지는 않았다"라며 "홍 대표의 저런 작태는 어떻게든 막아야 하는데…"라고만 했다.  
서청원(왼쪽),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서청원(왼쪽),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한편 박 전 대통령 출당에 이어 서청원·최경환 의원의 출당이 현실화될지도 관심이다. 자유한국당 윤리위 규정 21조 2항에 따르면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은 위원회의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한다"고 돼 있다. 의원총회 소집 권한은 원내대표에게 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여러 차례 서·최 의원 출당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해 왔다. 
 
따라서 일각에서는 서·최 의원 제명 문제가 새 원내대표가 선출(12월) 이후로 미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홍 대표의 측근은 “굳이 지금 생채기 낼 필요 있나"라며 "실제 의총이 열리면 (두 의원) 출당 가능성이 높지만, 지금은 갈등보다는 통합에 방점을 두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 출당으로 '보수 통합'의 기본적인 명분을 제공했으니 당분간은 당내 기류를 살피겠다는 뜻이다.
  
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홍 대표는 5일 오후엔 “항상 결단의 순간에는 단호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면서 살아왔고 그 결단에 후회해본 일은 없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출당에 대한 소회를 밝히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의 결기와 강단, 조국에 대한 무한 헌신은 존경했지만, 그 방법이 독재였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어려웠던 혼돈의 시대였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아버지의 역사적인 공조차도 깎아내리게 하는 비극적인 대통령으로 끝났다는 사실에 더더욱 가슴이 아프다"라고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