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믹스나인' 양현석·윤종신·박준형, 69년생 동갑내기 만남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가 '동갑내기 스타' 윤종신, 박준형과 만났다.

JTBC '믹스나인'은 5일 2회 방송을 앞두고 네이버TV에 두 번째 기획사 투어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양현석 대표가 '믹스나인' 심사위원으로 나선 자이언티와 함께 국내 유명 기획사인 싸이더스HQ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사옥을 방문한 장면을 담았다.

양현석 대표는 윤종신 미스틱 대표 프로듀서와 싸이더스HQ를 대표해 나온 박준형과 어색함 없이 어울렸다. '69년생 동갑내기'의 유쾌한 대화가 이어졌다.

양현석 대표는 윤종신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던 중 "윤종신 같은 음악만 하면 다 떨어트리겠다"는 장난스런 엄포를 놓아 웃음을 안기도. 이에 윤종신은 "나와 다르다"며 소속 연습생들의 밝은 에너지에 자신감을 내비쳐, 흥미롭게 펼쳐질 '동갑내기들의 안목 대결'을 예고했다.

박준형 역시 기획사 후배 연습생의 매력을 어필하는데 적극 동참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처럼 서로 다른 개성과 음악스타일을 가진 '동갑내기 스타3인방'이 자신 있게 선보인 소년, 소녀의 실력과 매력 역시 2회의 재미를 높일 전망이다.

또 예고편에는 김이나 작사가가 미스틱 오디션 현장에 참가자로 나선 조카의 모습을 보며 긴장하는 장면도 담겨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믹스나인'은 Mnet '프로듀스 101'과 '쇼미더머니6' 등 중독성 강한 여러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동철 PD가 YG엔터테인먼트로 자리를 옮기고 선보이는 첫 프로그램이다. 5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