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흘 전 생일까지 축하···아베, 이방카에 '물심양면' 극진 대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먼저 일본을 찾은 장녀 이방카에게 극진한 ‘오모테나시(손님 대접)’을 해서 돌려보냈다. 장녀이면서 대통령보좌관으로 정권 내 강한 영향력을 갖고있는 이방카에게 물심양면으로 대접을 아끼지 않은 것.
아베 총리는 3일 밤 도쿄 시내 한 고급 료칸(旅館) 에서 이방카와 만찬을 함께 했다. 총리가 관료가 아닌 대통령 보좌관과 식사를 대접하는 케이스는 이례적이다.

트럼프 정권 실세 이방카에 극진한 '오모테나시'
아베, 이방카 도착 10분전부터 료칸 앞 대기
사흘 전 생일 깜짝 축하... 케익, 화장용 붓도 선물
이방카 기금에도 570억 선뜻 기부

아베 신조 총리(왼쪽)와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이 3일 저녁 도쿄 시내 한 료칸에서 만찬을 하기 전 취재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왼쪽)와 이방카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보좌관이 3일 저녁 도쿄 시내 한 료칸에서 만찬을 하기 전 취재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총리가 이방카가 도착하기 약 10분전부터 료칸 현관으로 나와 기다리는 모습은 TV를 통해 생중계 됐다. 이방카는 벚꽃을 연상시키는 분홍색 원피스를 입고 나타났고, 아베 총리는 이방카를 에스코트 했다.  
메뉴는 일본의 식재료를 이용한 프랑스 창작요리로, 이방카의 취향을 반영해 고른 메뉴였다고 한다.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주미 일본대사,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 부부가 동석했고, 일본 전통 공연도 펼쳐졌다. 아베 총리는 “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 만난 뒤, 굳건한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있어 무척 기쁘다”며 아버지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을 강조했고, 이방카는 '정치인의 가족으로서의 삶이 얼마나 힘든지'를 털어놓기도 했다고 한다.
아베 총리는 식사를 마친 뒤 이방카에게 깜짝 생일 축하를 했다. 이방카의 36번째 생일은 지난달 30일로 나흘이나 지났지만, 뒤늦게 생일을 축하하며 환심을 산 것. 전통악기 연주자들이 ‘생일 축하’ 노래를 연주했고, 아베 총리는 꽃다발을 선물했다.  
니혼테레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생일선물로 고급 화장용 붓도 선물했다. 이 붓은 일본의 화장품 회사가 크리스마스 한정판매용으로 내놓은 상품으로 아베 총리가 이방카에 선물한 것으로 소문이 나면서 완판됐다고 한다. 가격은 1만8천엔(약 18만원).
이방카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전통무용을 감상하거나 꽃다발을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도쿄에서 잊을 수 없는 마지막 밤, 아베 총리에게 따뜻한 환대와 뒤늦은 생일 축하에 대해 감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I아베 신조 총리는 3일 열린 국제여성회의(WAW)에 참석해 이방카가 주도하는 여성기업가 지원기금(이방카 펀드)에 5000만달러(약 57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I아베 신조 총리는 3일 열린 국제여성회의(WAW)에 참석해 이방카가 주도하는 여성기업가 지원기금(이방카 펀드)에 5000만달러(약 57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국제여성회의(WAW)에서 이방카가 주도해 여성기업가 지원 기금(이방카 펀드)에 5000만달러(약 570억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방카는 4일 출국에 앞서 일본 체재 중 만난 사람들과 자신의 모습을 모든 1분 가량의 동영상을 SNS에 다시 게재하며 “아베 총리와 일본 국민의 따뜻한 환대에 감동받았다”면서 일본어로 “감사하다”고도 적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