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FC 웰터급 랭킹 2위 톰슨, 마스비달 제압

스티븐 톰슨

스티븐 톰슨

'원더보이' 스티븐 톰슨(34·미국)이 대권 재도전의 명분을 얻었다. 강자 호르헤 마스비달(33·미국)을 제압했다.
 
UFC 웰터급(77.1㎏) 랭킹 2위 톰슨은 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매디슨 스퀘어가든에서 열린열린 UFC 217 경기에서 동급 4위 마스비달을 상대로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30-26, 30-27, 30-27)을 거뒀다.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35·미국)와의 2연전에서 1무1패를 기록했던 톰슨은 3경기 만에 승리를 따내는 기쁨을 누렸다. 종합격투기(MMA) 전적은 14승(7KO·1서브미션) 1무 2패가 됐다.
 
일방적인 승리였다. 킥복싱 기반인 톰슨은 긴 다리를 사용해 마스비달의 접근을 저지했다. 복싱에 자신있는 마스비달은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지만 좀처럼 타격을 입히지 못했다. 톰슨은 마스비달을 쓰러트린 뒤 마무리엔 실패했지만 3라운드 내내 우세한 경기를 펼쳐 판정승을 따냈다. 그는 "매우 힘든 상대였다. KO시키도 어려웠다. 킥을 정말 잘 방어했다. 랭킹 4위다운 기량이었다. 무릎 부상 때문에 100% 기량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승리해 기쁘다"고 말했다. 마스비달은 이번 패배로 또 한 번 아쉬움을 삼켰다. 마스비달은 데미안 마이아에 이어 톰슨에게까지 지면서 2연패를 기록해 사실상 챔피언 도전 전선에서 멀어졌다.
톰슨과 마스비달 경기 결과 [UFC 홈페이지 캡처]

톰슨과 마스비달 경기 결과 [UFC 홈페이지 캡처]

 
톰슨의 승리로 챔피언 우들리에 도전할 선수는 3~4명으로 좁혀졌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랭킹 5위 콜비 코빙턴(29·미국)과 톰슨, 그리고 다음달 17일 열리는 로비 라울러(35·미국)-하파엘 도스 안요스(33·브라질)전 승자가 기회를 받을 전망이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전 웰터급 챔피언 조니 헨드릭스(34·미국)가 파울료 엔리케 코스타(26·브라질)와 미들급(83.91㎏) 경기에서 2라운드 TKO패를 당했다. 코스타는 UFC 데뷔 후 3연승을 이어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