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든 것을 다 가진' 벌랜더, 모델 업튼과 웨딩마치

저스틴 벌랜더와 케이트 업튼. [LA AP=연합뉴스]

저스틴 벌랜더와 케이트 업튼. [LA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투수 저스틴 벌랜더(34)가 '모든 것을 다 가진 남자'가 됐다. 
 
미국 연예 매체 TMZ는 '벌랜더와 그의 약혼녀인 슈퍼모델 케이트 업튼(25)이 5일 이탈리아에서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결혼식은 이탈리아 토스카나에 있는 호화 호텔인 로즈우드 카스틸리온 델 보스코 리조트의 오래된 교회에서 열렸다. 벌랜더와 업튼은 결혼식에 가까운 친구와 가족만 초대했다고 TMZ는 전했다.
 
 
둘은 2013년 광고에 함께 출연하면서 교제를 시작했다. 2011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과 최우수선수(MVP) 타이틀을 동시에 수상한 최고 투수와 슈퍼모델의 만남은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업튼은 이번 월드시리즈에서 벌랜더를 응원하기 위해 경기장을 여러 번 찾았다. 7차전에서 휴스턴의 우승이 확정된 이후에는 업튼이 그라운드로 내려와 함께 기쁨을 나눴다. 두 손을 꼭잡은 이 커플은 카메라 앞에서 진한 키스를 나누기도 했다. 둘은 지난해 5월 약혼했고, 우승과 함께 결혼 소식까지 전했다.
  
벌랜더는 ‘세상에서 가장 부러운 남자’로도 불린다. 하지만 벌랜더는 늘 우승 반지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벌랜더는 디트로이트 시절 두 차례(2006, 12년) 월드시리즈에 나갔지만 모두 준우승에 그쳤다. 
 
이번 월드시리즈에서는 2차전(6이닝 3실점)과 6차전 선발(6이닝 2실점)로 나와 호투했다. 승리를 따내지는 못했지만 기대에 걸맞는 투구로 팀 우승에 기여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