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의 '그린카드' 제도 유엔상 받는다

친환경제품을 구매할 때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BC 그린카드 [중앙포토]

친환경제품을 구매할 때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BC 그린카드 [중앙포토]

친환경제품을 구매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혜택을 부여하는 신용카드인 '그린카드'가 유엔 기후변화협약사무국으로부터 온실가스 감축 우수 사례로 상을 받는다.
환경부는 6~17일 독일 본에서 열리는 제23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3)에서 한국의 '그린카드' 제도가 우수 제도로 선정돼 상을 받게 된다고 5일 밝혔다.

14일 독일 본 기후변화 당사국총회에서
"정보통신기술 활용 온실가스 감축 기여"
김은경 환경부장관 등 정부 대표단 참석
감축·재원·탄소시장운영 등 의제 논의

이번 회의 기간 중인 14일 열리는 '2017 유엔 기후 솔루션 어워즈(2017 UN 'Momentum for Change' Climate Solution Awards)' 시상식에서는 그린카드를 비롯한 전 세계 19개 제도가 수상하게 된다.
그린카드는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부문에서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그린카드 제도는 신용카드 플랫폼을 통해 친환경제품의 구매, 대중교통 이용, 에너지 절감 등 일상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행동을 실천하면 경제적인 혜택을 주는 제도다.
그린카드 대표 운영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측은 14일 시상식과 함께 16일 열리는 수상자 토론에도 참석해 ICT를 활용한 온실가스감축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이번 COP23에는 전 세계 197개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대표들과 국제기구 관계자, 시민단체, 언론 등 2만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한국은 김은경 환경부 장관을 대표로 외교부·환경부 등 정부 관계 부처 공무원들과 기후·에너지 전문가들이 참가한다.
이번 COP23 회의는 2018년 말까지인 파리 기후 협정의 후속 협상 시한을 앞두고, 내년 최종 합의를 위해 주요 의제별 이행 지침의 골격을 마련하는 게 목적이다.
2015년 11월30일 열린 프랑스 파리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 앞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당시 회의에서 신기후체제의 바탕이 되는 파리 기후협정이 채택됐다. [중앙포토]

2015년 11월30일 열린 프랑스 파리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 앞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당시 회의에서 신기후체제의 바탕이 되는 파리 기후협정이 채택됐다. [중앙포토]

파리기후협정은 2015년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채택된 국제조약으로, 2020년 이후 선진국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도 온실가스 감축에 의무적으로 참여하는 이른바 '신기후체제'를 담고 있다.
파리기후협정은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하로 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다뤄질 주요 의제는 감축·적응·투명성·탄소시장·재원 등이다.
감축 분야에서는 각국이 2015년 제출했던 자발적 감축 목표와 관련, 구체적 감축 실천 방안을 제출할 때 어떤 정보를 포함해야 할 것인지, 목표 달성 여부를 어떻게 산정할 것인지 등을 논의하게 된다.
투명성 분야에서는 선진국과 개도국 구분 없이 모든 국가에 적용되는 온실가스 배출량 보고·점검 체계의 세부적인 운영 방식을 정하게 된다.
재원 분야에서는 개도국 지원을 위한 선진국의 재원 조성 방안과 재원 제공·수혜에 따른 투명성 확보 방안이 논의된다.
특히 탄소 시장 분야에서는 유엔 감독하에서 이뤄지는 탄소시장 외에도 당사국 간 자발적인 협력도 인정하는 새로운 국제 탄소시장의 설립·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한국의 경우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BAU, Business as Usual) 대비 37%를 줄이겠다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유엔에 제출했으며, 이 중 11.3%를 해외에서 배출권을 사들여 충당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새로운 국제 탄소시장의 설립·운영 방안은 한국도 관심을 가질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