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용비리 공공기관 평균 연봉 7400만원…일반 근로자 두 배

한국마사회, 강원랜드 등 채용비리가 적발되거나 의혹이 제기된 공공기관의 평균 연봉이나 복리후생비, 근속연수 등이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한국마사회, 강원랜드 등 채용비리가 적발되거나 의혹이 제기된 공공기관의 평균 연봉이나 복리후생비, 근속연수 등이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월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채용비리가 불거진 23개 공공기관의 임직원 평균 연봉이 7400여만원으로, 일반 근로자의 두 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의 집계에 따르면 최근 감사원 적발과 국정감사를 통해 채용비리가 불거진 23개 공공기관의 임직원(기관장 포함) 평균 연봉은 7403만원으로 집계됐다.
 
감사원은 지난 9월 한국디자인진흥원, 대한석탄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서부발전, 강원랜드, 부산항만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해양환경관리공단,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11곳의 채용비리를 적발했다.
 
이외에도 원자력문화재단, 전략물자관리원, 로봇산업진흥원,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중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전KDN,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마사회 등 12개 기관도 국정감사 등을 통해 채용비리가 드러났거나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들 23개 공공기관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전체 공공기관의 평균 연봉(6635만원) 대비 11.6% 많은 수준이고, 전체 근로자와 비교하면 2.2배에 달한다.  
 
한국경제연구원이 고용노동부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 근로자 1544만명의 연봉을 분석한 결과 평균은 3387만원으로 집계됐다. 대기업 정규직 평균연봉은 6521만원이었고, 중소기업 정규직은 3493만원이었다.
 
또 비리 공공기관의 1명 기준 복리후생비는 350만원으로, 전체 공공기관 복리후생비 244만원보다 43%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비리 연루 공공기관은 경조비 및 유족위로금, 기념품비, 문화여가비, 보육비, 선택적 복지제도, 학자금, 행사지원비 등 대부분의 복리후생비 항목에서 전체 공공기관에 비해 많은 혜택을 누렸다.
 
평균 근속연수는 전체 공공기관이 10.2년인 반면,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기관은 13.5년으로 3.3년 가량 더 길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