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스터스 여자 1위 차지한 과학 선생님 "마라톤으로 한계에 도전"

중앙서울마라톤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한 홍서린 씨

중앙서울마라톤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한 홍서린 씨

홍서린(39) 씨가 중앙서울마라톤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했다.

 
5일 서울에서 열린 2017 중앙서울마라톤 홍 씨는 2시간 54분 24초의 기록으로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했다. 
 
인천에서 고등학교 과학교사로 일하고 있는 홍 씨는 "다이어트를 위해 10년 전에 마라톤을 하게 됐다"며 "꾸준히 운동한 결과, 10kg 정도 살이 빠진 것은 물론 체력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마라톤의 매력에 대해서는 "뛰면서 자신의 한계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그 과정에서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계속 나의 최고 기록을 경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도전 기록은 2시간 45분"이라고 덧붙였다.

 
홍 씨는 전국의 메이저 마라톤 대회에서 다수의 우승 경력이 있는 강자다. 17회 홍성마라톤 대회 여자 하프, 제13회 아! 고구려 역사지키기 마라톤대회 32km 여성부문, 영주소백산마라톤 여자 하프 등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중앙서울마라톤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한 홍서린 씨

중앙서울마라톤 마스터스 부문 여자 1위를 차지한 홍서린 씨

한편, 중앙일보·대한육상연맹·JTBC·일간스포츠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7 중앙서울마라톤은 오전 8시부터 휠체어 부문을 시작으로 엘리트 부문, 마스터스 부문, 10km 부문으로 진행됐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