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학년제' 내년 1470개 중학교서 도입

자유학기제 실시 중인 중학교의 수업 모습. 컴퓨터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활용해 소음감지기를 직접 만들어 보고 있다. [중앙포토]

자유학기제 실시 중인 중학교의 수업 모습. 컴퓨터에 관심 있는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활용해 소음감지기를 직접 만들어 보고 있다. [중앙포토]

시험 고민 없이 중학교 1년 동안 진로체험 활동 등을 하는 자유학년제가 내년부터 실시된다. 자유학년제 기간에는 중간·기말고사 등 집필고사를 보지 않으며 고교 입시 때도 내신성적이 반영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5일 교육부가 발표한 ‘자유학년제 실시계획’에 따르면 내년부터 전국 3210개 중학교 중 절반가량(46%)인 1470개 중학교에서 자유학년제가 도입된다. 광주·경기·강원 지역은 지역 내 모든 중학교에서 실시된다. 자유학년제를 실시하지 않는 학교에선 자유학기제를 운영한다.
 
 이 학교들은 1학년 1·2학기를 자유학년으로 운영한다. 자유학년 기간에는 교육과정을 자율적으로 재구성해 학생들의 참여활동을 중심으로 수업이 이뤄진다. 중간·기말고사와 같은 지필평가는 보지 않으며, 학생 개개인의 취미와 적성, 성장과 발달 사항에 초점을 맞춰 평가를 한다.  
 
 자유학년 및 자유학기 기간에는 학생들은 주제선택, 진로탐색, 예술·체육, 동아리 활동 등 4개 분야로 나눠 수업을 듣는다. 자유학기는 170시간 이상, 자유학년은 221시간 이상 위와ㅣ 같은 활동을 하게 된다.
 
 교육부는 또 자유학년제 실시에 따라 각 시도교육청이 자유학년에 참가하는 중1 학생들의 내신 성적을 고교 입시에 반영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다. 1년이 아닌 한 학기만 참여하는 자유학기 학생들에 대해서도 1학년 내신을 고입에 반영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교육부는 자유학기 운영 학교에 평균 1800만원, 자유학년제 실시 학교에는 평균 2800만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희망학교를 중심으로 자유학년제 학교를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자유학기와 자유학년 제도를 통해 학교 교육이 내실 있게 운영돼 경쟁과 입시 중심 교육이 아닌 학생들의 역량을 키우는 교육으로 개선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자유학년제 도입으로 학생들의 학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초등학교 5학년 자녀를 둔 김모(42)씨는 “1년 동안 시험도 안 보고 학교를 다닌다고 생각하니 사교육을 많이 시키는 아이들에게 뒤처지진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교육 종단연구 자료를 보면 자유학기제 경험학생이 그렇지 않은 학생보다 학업성취도가 높게 나온다”며 “자유학기나 자유학년을 둘러싸고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조성해 불법 마케팅을 하는 학원 등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