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를 넘어...시각장애인 박준성 "함께라면 얼마든 달린다"

박준성(오른쪽) 마라토너와 박상석 빛나눔동반주자단 마라토너

박준성(오른쪽) 마라토너와 박상석 빛나눔동반주자단 마라토너

 
혼자는 힘들지만 함께라면 가능하다. 2017 중앙서울마라톤에선 시각장애인들과 이들의 레이스를 돕는 '가이드 러너'의 모습이 작은 감동은 전했다.
 
 시각장애 1급인 박준성(27) 씨는 빛나눔동반주자단 마라토너 박상석 씨와 함께 중앙서울마라톤 결승점을 통과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팔목을 끈으로 연결하고 10㎞를 함께 완주했다. 기록은 40분 10초대. 박준성 씨는 "기록이 나쁘지 않다. 10㎞가 짧게 느껴졌을 정도로 컨디션이 좋았다"며 환하게 웃었다.
 
박준성 씨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 종목에서 4관왕에 오른 바 있는 베테랑 주자다. 그는 "눈이 보이지 않아서 혼자 뛸 순 없지만, 대신 누군가와 같이 뛸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며 "달리기를 도와주시는 빛나눔동반주자단 분들께 항상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준성 씨와 함께 달린 박상석 씨는 "오늘 처음으로 둘이 호흡을 맞춰 같이 뛰었는데, 처음이라 솔직히 호흡이 잘 맞진 않았다. 하지만 기분 좋은 경험이었다. 기록도 만족스럽다"고 웃으며 말했다.
 
 박준성(오른쪽) 마라토너와 박상석 빛나눔동반주자단 마라토너

박준성(오른쪽) 마라토너와 박상석 빛나눔동반주자단 마라토너

 
 한편, 중앙일보·JTBC·일간스포츠·대한육상연맹가 공동 주최하는 2017 중앙서울마라톤 10㎞ 부문에는 총 6822명이 참가했다. 잠실종합운동장 사거리에서 출발해 잠실역을 지나 잠실대교 북단에서 반환점을 돌고, 온 길을 되돌아 다시 잠실종합운동장 사거리의 결승점을 통과하는 코스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