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손자 출생 “4.4 ㎏ 크다. 이목구비 나와 닮아”

이낙연 국무총리가 손자를 봤다.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가 손자를 봤다. [사진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가 둘째 손자의 출생을 알리며  “이목구비가 나를 닮은 듯. 단점은 닮지 말아야 하는데. 생후 33개월 손녀와 남매”라고 썼다.  
 
이 총리는 지난 4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자가 태어났다. 예정보다 12일 빠르다. 그래도 4.4 ㎏. 크다”며 기쁜 소식을 전했다.  
 
이 총리와 부인 김숙희 여사 사이에는 정신과 의사인 아들 동한(35)씨 1명이 있다.
 
이 총리는 그동안 페이스북을 통해 손녀의 책 읽는 모습부터 재롱, 세배, 숫자놀이, 뛰는 모습 등을 가끔 동영상을 찍어 올리며 할아버지로서 ‘손녀 사랑’을 표현해왔다.
 
손자가 태어났다는 이 총리의 게시글에 페이스북 친구들은 “할아버지 닮은 것 같네요” “인성도 닮았으면 좋겠습니다” “우와 갓 태어난 아기치고는 정말로 크네요 그래두요 건강하게 무럭무럭 잘 자라도록 기도할게요 축하를 드려요” 등 690개가 넘는 댓글을 달며 축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