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상화폐, 금융시장의 새로운 쓰나미

런던 아이(London Eye)
지난 9월 29일 한국 금융위원회가 가상화폐로 자본금을 조달하는 ‘신규코인발행(ICO, Initial Coin Offering)’을 금지함에 따라 가상화폐(코인)가 도리어 전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은 ICO 금지와 동시에 코인 거래 자체를 막았다. 각국 정부의 ICO 규제 조치는 금융 소비자를 보호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ICO는 기업공개(IPO)와 달리 금융 기관의 감독 대상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또 투자자의 권리가 아주 애매해 특정 세력에 의해 악용될 소지가 충분하다.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1000종류
상위 10개 시가총액만 150조원
빠르고 거래비용 거의 들지 않아
ICO 투자 유치, 환전 등 활용 늘어

 
비트코인은 가장 널리 알려진, 그리고 최초의 디지털 화폐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는 블록체인이라 불리는 ‘개인간 거래(P2P)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분산화 컴퓨팅을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은 모든 시장 참여자에게 거래 사실이 전송되기 때문에 중앙 정부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암호화 기술의 발달은 디지털 화폐 시장의 팽창을 불러왔다. 현재 거래되는 가상화폐만 하더라도 1000종류 가까이 된다. 비트코인이 여전히 가장 큰 시장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다른 가상화폐도 시가총액을 모두 합치면 비트코인과 맞먹을 정도로 성장했다. 이더리움과 리플은 각각 2위와 3위다. 이더리움은 이미 ICO 시장에서 비트코인과 경쟁할 수준까지 성장했다. 리플은 시가총액 100억 달러, 매장량 150억 달러며 거래량으로 볼 때 한국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가상화폐다.
 
가상화폐 거래량 1·2위 거래소 한국에
현재 가상화폐 시장은 매일 극심하게 출렁인다. 그렇지만 추세적으로 볼 때 이들의 가격은 상승하고 있다. 상위 10개 가상화폐의 시가총액을 모두 합하면 1360억 달러(약 150조원)를 넘고, 비트코인 하나만 하더라도 80억 달러(약 9조원) 이상이다. 이는 전 세계 기업 가운데 시가총액 115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1년 만에 6배 가까이 올랐고 중국과 한국 당국의 규제 조치에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았다.
 
블록체인 시스템의 익명성은 강점과 약점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 강점은 거래 과정에서 모든 시장 참여자에게 데이터가 전송돼 투명성이 확보된다는 것이고, 약점은 범죄자들이 악용할 것이라는 우려다. 실제로 범죄자들이 가상 화폐를 현금으로 인출하는 데 몇 차례 성공했다. 래리 서머스 전 미 재무장관은 이런 행위를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만약 현재 제도권이 사용하는 고객신원확인(KYC) 시스템을 통해 철저히 조사한다면 사기꾼들의 행위는 줄어들 것이다. 그렇지만 기존 제도권 금융과 똑같은 잣대로 규제하는 이런 방식은 결국 수포로 돌아갈 것이다.
 
새로운 금융시스템에는 새로운 룰이 필요하다. 예를 들어 현재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국제은행 간 통신협정(SWIFT·스위프트)은 터무니없이 비싼 수수료(환율 포함)가 필요하고 거래를 완료하는 데까지 2~3일이 걸린다. 가상화폐는 수수료가 거의 없이 15~20분 만에 국제 송금이 가능하다. 이런 상황에서 기존 결제 시스템인인 스위프트가 살아남을 수 있다고 보는가.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 화폐의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이종의 가상 화폐를 서로 환전하려는 수요 또한 늘고 있다. 현재 가상화폐 간 교환 거래량은 하루에 3조 달러에 달한다. 세계에서 가장 거래량이 많은 가상화폐 거래소 두 곳은 빗썸과 코인원으로 모두 한국에 있다. 원-리플 환전 거래량은 비트코인-달러 환전 거래량보다 많을 정도다.
 
거품 논란 속 상업은행도 뛰어들 채비
가상화폐 거래소의 출현은 ICO라는 새로운 자금조달 방식으로 이어졌다. 소규모 신생 기업이라 할지라도 가상화폐를 발행하는 방식으로 쉽게 자금을 끌어모으게 된 것이다. 코인 형태의 투자금은 거래소를 통해 실제 화폐로 환전할 수 있다. 올해에만 175건의 ICO가 진행됐고, 이를 통해 27억2000만 달러(약 3조원)의 투자금을 모았다. 가장 규모가 큰 ICO 두 건의 경우, 짧은 시간에 25억 달러 이상 모금하는 데 성공했다. 둘 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이용했다. 스위스의 밴코라는 회사는 불과 3시간 만에 1억5300만 달러(약 1700억원)를 모았다. ICO와 관련한 금융당국의 우려 가운데 가장 큰 문제는 투자자 보호다. ICO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자신들의 권리를 대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다. 분명히 ICO는 소비자 보호가 거의 없는 위험한 도박성 투자다.
 
앞서 언급했듯이 한국은 가상화폐 거래소 상위 10곳 가운데 세 곳이 있을 정도로 가상화폐 분야에서 선두에 서 있다. 과열을 막는다는 측면에서 한국 금융위원회의 ICO 금지 결정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그렇지만 일본은 비트코인을 합법적인 결제 수단으로 인정하고 가상통화 11종류의 거래를 허용하는 정책을 내놨다. 이런 사실을 고려할 때 최근 중국이나 한국의 개입은 미성숙한 조치였다. ICO를 전면 불허하는 대신 일반 투자자를 상대로 리스크에 대한 정확하고 적합한 정보를 제공해달라는 조치 정도로 충분했다. 촘촘한 규제보다 전체 비트코인 시장을 포괄적으로 감독하는 방식이 가상화폐 시장에서 한국의 비교 우위를 유지시키는 방법이 될 것이다.
 
JP모건의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은 비트코인을 곧 탄로날 사기라고 비난했다.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를 비롯한 다수 학자들은 비트코인의 현 가격이 거품이라고 주장한다. 일정 측면에서 이 같은 우려는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충분한 근거가 있다. 그렇지만 혁신의 쓰나미는 은행가나 규제 당국에 의해 가로막히지 않을 것이다. 스위스 UBS는 도이체방크·HSBC 등과 컨소시엄을 맺고 디지털 화폐인 ‘공용결제화폐(USC)’를 개발해 내년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는 돈이 발명된 이래 가장 큰 금융 혁신이다. 가상화폐는 금융 중개에 있어 가장 강력한 수단이 됐으며 이젠 아무도 그 흐름을 막을 수 없다. 규제 중심의 제도권 금융은 밖에서 기술 혁신의 형태로 나타난 새로운 적수를 만나게 됐다. 지금까지 은행들은 새로운 기술 혁신에 민첩하게 대응하지 않았다. 제도권 금융은 이제 자신들의 미래를 걱정해야 한다. 시그널은 명확하다. 가상화폐는 이미 나타나 있고 이제 새로운 자산 형성 수단으로 인정해야 한다.
 
 
로리 나이트
전 옥스퍼드대 경영대학장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