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쯔이 “결혼식 불법 생중계 전혀 몰랐다…남편이 CEO 문책”

배우 장쯔이(가운데)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결혼식에 참석한 후 `송송커플`과 촬영한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사진 장쯔이 웨이보]

배우 장쯔이(가운데)가 3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배우 송중기와 송혜교 결혼식에 참석한 후 `송송커플`과 촬영한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사진 장쯔이 웨이보]

 
송중기, 송혜교 부부의 결혼식 ‘불법 생중계’ 연루 의혹에 대해 장쯔이가 “전혀 몰랐다”며 부인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남편 왕펑이 이번 일을 만든 CEO를 엄중 문책했다”고 전했다.
 
3일 중국 연예매체 시나연예에 따르면 장쯔이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나와 남편은 이번 사건에 대해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지난 달 3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송중기·송혜교의 결혼식은 ‘드론 카메라’를 통해 중국에 생중계됐다. 두 사람은 사전에 모든 생중계, 취재 요청을 거절한 상태였다.
 
장쯔이가 결혼식에 참석한 유일한 중국인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무단 생중계’를 감행한 중국 매체가 장쯔이의 남편인 가수 왕펑이 법정대리인으로 있는 회사(쑤웨오락)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장쯔이는 “나는 중국에 도착해서야 결혼식 불법 생중계 사실을 알게 됐다”며 “분명히 그중 하나는 내 남편이 창업자 및 투자자로 있는 곳이지만, 우리 두 사람은 이미 6개월 전 모든 업무를 전문경영인에게 넘겨준 상태여서 그런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우리 중 누구라도 이 사실을 알았다면 이런 불명예스러운 일을 막았을 것”이라며 “왕펑은 이번 일을 만든 CEO를 엄중 문책했고, CEO는 응당한 벌을 받을 것이고 그들 역시 문제점과 잘못을 인지했다. 송혜교·송중기 부부에게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