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리바게뜨, 행정소송 제기 "시한 연장 때문에…"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고용노동부로부터 풀법 파견 고용한 제빵기사 5300여명을 직접 고용하라는 시정명령을 받은 파리바게뜨가 시정명령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정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3일 고용노동부와 SPC그룹에 따르면 파리바게뜨는 지난달 31일 정부를 상대로 직접고용 시정지시 처분 취소 및 집행정지 신청 소송을 제기했다. 시정명령 시한은 11월 9일로, 파리바게뜨는 그 안에 직접고용을 하지 못할 경우 검찰 고발과 과태료 부과 처분을 받게 된다.
 
SPC그룹 측은 행정소송을 제기한 배경에 대해  "집행 연장에 대해 고용부에 요청하고 있으나 연장이 안 될 것을 대비해 소송을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9월 고용부는 파리바게뜨 본사가 가맹점에서 일하는 제빵기사 및 카페기사 5300여명을 불법파견 형태로 사용한 것을 확인했다며 이들을 직접 고용하라는 시정명령을 내렸다. SPC그룹은 이에 따라 직접고용의 대안으로서 본사와 가맹점, 협력사가 참여하는 3자 합작사를 설립해 제빵사들을 고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SPC그룹은 "고용부가 시한을 연장해줘도 3자 합작사를 제빵사들에게 설명하는 데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그에 따른 시간이 필요해서 우선 소송을 제기하게 된 것이고, 소송은 조건이 되면 언제든 취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