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암살'로 미뤄진 아시안컵 北-말레이시아전 태국 개최

북한 축구대표팀을 맡은 예른 안데르센(노르웨이·왼쪽). 평양 능라도 경기장 앞에서 북한축구 관계자와 악수하는 안데르센 감독(왼쪽).  [사진제공=안데르센 블로그]

북한 축구대표팀을 맡은 예른 안데르센(노르웨이·왼쪽). 평양 능라도 경기장 앞에서 북한축구 관계자와 악수하는 안데르센 감독(왼쪽). [사진제공=안데르센 블로그]

 
 지난 3월 '김정남 암살'로 연기됐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최종예선 북한-말레이시아 경기가 다음 주 태국에서 열린다.  
 
AFC는 3일 아시안컵 최종예선 B조 북한-말레이시아전을 10일과 13일 태국 방콕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여km 떨어진 부리람주 주도 부리람 I-모바일 스타디움에서 치르기로 했다. 북한은 지난 3월 28일 평양에서 이 경기를 치르기로 했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2월 쿠알라룸푸르에서 암살, 외교 문제로 비화하면서 경기가 무기한 미뤄졌다. 당초 AFC는 이 경기를 6월 8일에 소화하려 했지만 양 국 간의 정치적인 긴장이 해소되지 않아 10월 5일로 재연기했고, 다시 제3국인 태국에서 경기를 치르기로 확정했다. 첫 경기인 10일은 북한 홈 경기가 되고 13일은 말레이시아가 홈팀이 된다.
                                                                                                                                              
북한 축구대표팀은 노르웨이 출신 예른 안데르센 감독이 이끌고 있다. 그러나 아시안컵 최종예선 B조에서 북한은 2무1패(승점 2)로 레바논(승점 10), 홍콩(승점 5)에 이어 3위에 머물러있다. 말레이시아는 승점 1점으로 최하위에 처져 있다. 아시안컵은 각 조 상위 2개 팀이 2019년 1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릴 본선 출전권을 얻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