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조양호 구속영장 또 기각…“경찰 증거만으론 부족”

 검찰이 3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또 기각했다.  
 
9월 19일 경찰 조사에 출석한 뒤 질문에 답변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9월 19일 경찰 조사에 출석한 뒤 질문에 답변하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조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에 대해 기각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되던 2013년 5월부터 2014년 1월까지 공사비용 중 30억원가량을 그룹 계열사 대한항공 인천 영종도 호텔 공사비에서 빼돌려 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최종 공사비 65~70억 상당중 30억이 회사에 전가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지금까지 수집된 증거자료만으로는 조 회장이 이를 보고받았거나 인지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구속된 회사 관계자 포함 관련자들 모두 보고 사실을 부인하고 있어 정황 증거만으로 판단해야 하는데, 경찰이 현재까지 수집한 증거만으로는 구속수사를 하기에 부족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16일에도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가 하루 만에 증거 부족을 이유로 기각당한 뒤 지난 2일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