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유용사건 몸통은 박근혜“

더불어민주당이 3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불법 유용 사건을 ‘제2의 국정농단’ 사태로 규정하고 전면 공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물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 대한 추가 수사를 촉구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전달받았다는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의 진술이 나오면서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임현동 기자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유용사건의 몸통이 드러나고 있다. 놀랍게도 그 중심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었다”며 “이번 사건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등장했다는 것은 국정농단 사태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 것을 의미한다”고 잘라 말했다. 추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수사는 물론 국정원 특수활동비에 대한 최종 사용처가 어디였는지 성역 없는 수사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3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도 “국민 혈세로 조성된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처럼 쓰였다는 사실이 드러난 이상 박 정권 청와대 전반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해졌다”며 “당시 국정원장이던 남재준·이병기 등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장을 지낸 남재준(2013년 3월~2014년 5월)·이병기(2014년 7월~2015년 3월)· 이병호(2015년 3월~2017년 6월) 전 원장을 수사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민주당은 특히 국정원 자금이 2016년 4·13 총선 당시 친박 후보 여론조사 비용으로 5억원을 활용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김현 대변인은 “이 돈은 매달 국정원으로부터 상납 받은 금액과는 별도로 박근혜 청와대가 요구했고, 국정원은 4달이 지난 시점에야 이 돈을 조심스럽게 건넨 것으로 밝혀져 국정원 역시 불법성과 위험성을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정원의 돈이 한국당 친박 의원들에게 흘러간 점은 없는지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돈을 총선 비용으로 썼다면 국정원법 위반은 물론,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된다”고 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