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김재철 前 MBC 사장 6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 소환

김재철 전 MBC 사장. 강정현 기자

김재철 전 MBC 사장. 강정현 기자

'MBC 장악'을 추진한 혐의(직권남용)를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3일 국정원이 MBC 경영진과 접촉해 정부 비판적인 방송 관계자·연예인 등을 불법 퇴출시키는 데 개입한 혐의와 관련해 오는 6일 오전 10시 김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김 전 사장 등 이명박 정부 시절 MBC 경영진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
 
그러나 김 전 사장은 "국정원 관계자를 만난 적도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