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회장 중국서 ‘사회적 가치’ 강조…시진핑 ‘소강사회’에 어필?

 최태원(사진) SK그룹 회장이 중국에서 잇따라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강조하고 나섰다. 
한·중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갈등이 누그러질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평소 주장해 온 경영 철학을 설파하며 중국과의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제14회 베이징포럼 개막 연설
"불평등· 양극화 기업과 사회가 해결해야"
시진핑 '성과 공유' 기조와 통해 청중환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일 '베이징포럼 2017'에서 "사회적 가치 중심의 기업경영으로 아시아인의 공동번영을 추구하자"고 제안하는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3일 '베이징포럼 2017'에서 "사회적 가치 중심의 기업경영으로 아시아인의 공동번영을 추구하자"고 제안하는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SK]

 최 회장은 3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열린 ‘베이징 포럼 2017’ 개막 연설에서 “급변하는 세상에 적응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간의 차이가 점점 벌어지면서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오늘날의 사회 문제는 이미 정부와 시민 단체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기 때문에 기업과 사회가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베이징 포럼은 SK의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이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한국고등교육재단이 중국 난카이 대학과 개최한 ‘톈진 포럼’, 앞서 5월에 중국 푸단 대학과 주최한 ‘상하이 포럼’에서도 “기업이 재무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야 사회와 공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베이징 포럼은 ‘문명의 화해와 공동번영: 세계의 가치와 질서’로 한국과 중국 사회의 공통 문제인 양극화와 불평등 이슈를 집중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베이징포럼 2017'개막 연설을 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

'베이징포럼 2017'개막 연설을 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 SK]

 개막일부터 오는 5일까지 사흘에 걸쳐 크리스토퍼 마퀴스 하버드 케네디스쿨 교수, 차오구오 펜실베니아대 교수, 이치로 츠카모토 메이지대 교수등 10여 명의 석학들이 ▷사회적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 구축 ▷사회적 영향과 성과 측정 및 계량화 등을 주제로 심도 깊은 토론에 나선다.
 
 사회적 가치 창출은 최근 집권 2기를 시작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가 운영 기조와도 맞아 떨어져 이날 청중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시 주석은 “중국의 발전은 사람을 근본으로 하면서 발전 성과를 공유해야 한다”며 국민의 의료나 주택 문제, 빈곤 퇴치 등을 사회가 함께 해결해 나가는 ‘소강(小康)사회’를 표방하고 있다.
 
 최 회장도 사회적 가치 창출이 SK그룹과 한국은 물론 아시아 전체로 확산돼야 한다는 당위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변화에 발맞춰 바꿔야 할 가치가 있고 지켜야 할 가치가 있는데 사회적 가치는 급변하는 세상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가치이자 지켜야 할 가치”라며 “중국과 한국, 아시아 사회 구성원 모두의 공존을 위해 필요한 가치에 대한 논의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최 회장은 “최근 시진핑 주석이 연임하고 중국인들이 새로운 시대를 맞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한·중 관계가 1년여 동안 경색됐으나 양국이 이전의 우호적인 관계를 복원키로 한 만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신속하고 깊이 있게 발전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말해 청중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