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양숙 여사로 튄 특활비 공방…한국당 “노무현 정부도 특활비로 비자금 조성 의혹"

자유한국당은 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청와대가 청와대의 특수활동비를 전용,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를 거명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체포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왼쪽)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각각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체포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왼쪽)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각각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 장제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와대 특수활동비로 보이는 돈이 권양숙 여사로 흘러 들어간 의혹이 있다”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에 즉각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한국당이 주장하는 의혹은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3억원이다. 정 전 비서관은 2005년 1월과 2006년 8월 박 전 회장에게서 9400만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과 현금 3억원을 받고, 2004년 11월~2007년 7월까지 12억5000만원의 대통령 특수활동비를 횡령한 혐의로 징역 6년에 추징금 16억4400만원을 선고받았다. 당시 권 여사는 재판부에 “(노 전 대통령의) 회갑연을 앞두고 신세를 진 사람들을 초청하고 싶었다. 박 전 회장에게 3억원을 부탁해 보라고 내가 정 전 비서관에게 말씀드렸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장제원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대변인. [연합뉴스]

 
장 대변인은 “권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사건 수사 당시 검찰 조사에서 ‘100만 달러와 함께 3억원도 내가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서 받아 빚을 갚는 데 썼다’고 진술했다”며 “그런데 이상하게도 검찰 수사 결과 정 전 비서관이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받은 3억원은 자신이 관리하던 청와대 특수활동비 12억5000만원 중 2억 원과 더해져 총 5억원 상당의 서초동 상가를 분양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권 여사가 정 전 비서관으로부터 받았다는 3억 원은 어디서 나왔다는 것이냐”라며 “결과적으로 권 여사로 흘러 들어간 3억원은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받은 3억원이 아니라, 정 전 비서관이 보관하던 청와대 특수활동비 중 3억이 비자금으로 흘러 들어갔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혹이 사실이라면 청와대 특활비가 대통령 일가의 생활비로 쓰인 전대미문의 적폐이자 농단 사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또 민주당 사무총장 겸 16대 총선 중앙선대본부장을 지난 김옥두 전 의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도 추가로 제기했다.
 
장 대변인은 “2001년 3월10일 김옥두 의원의 부인 윤영자씨가 분당 파크뷰 아파트 3채에 대한 분양금 1억3000만원을 납부했는데, 이 중 10만원짜리 자기 앞 수표 17장이 국정원 계좌에서 발행된 것으로 드러났다”며 “우리는 국정원 특활비로 보이는 자금이 정치권으로 유입 된 수표 17장의 번호 일체, 검찰의 수사착수 건의 문건, 그리고 당시 국정원 자금 흐름의 전체 맥락을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앞선 1일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인 홍업씨와 권노갑 전 의원의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등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시 한국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비롯한 역대 정부의 모든 국정원 특수활동비에 대해 투명하게 낱낱이 공개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국회에서 예산심사와 결산심사를 받는 법적 절차를 마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