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공공부문 여성 고위직 목표 비율,기대보다 높였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문재인 정부는 여성장관 30% 공약을 초과 달성해서 32%를 여성장관으로 임명했다”며 “공공부문 여성 고위직 비율 확대 목표는 여성경제인 여러분이 상상하는 것보다 더 높게 잡았고 곧 국무회의를 거쳐서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21회 여성경제인의날 행사 축사
“앞으로 ‘여성화’ 추세 더 빨라질 것”

 
이 총리는 이날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가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개최한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3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린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행사장으로 입장하면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운데)가 3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린 '제21회 여성경제인의 날' 행사장으로 입장하면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여성기업의 대다수는 직원 10명 안팎의 소기업들이다. 여성이 경영하는 수출기업은 전체의 5%에 불과하다”라며 “아직도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전망이 나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제까지 불가능해 보였던 분야에도 여성기업이 진출하고, 국가 경제에서 여성기업은 더 중요한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전날 제52회 전국여성대회에서 축사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미래사회의 가장 큰 특징이 ‘여성화’이고 여성화 추세가 한국에서 더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리는 “기업 경영은 창업 준비부터 모든 과정이 피를 말리는 시간의 연속”이라며 “특히 여성이 기업을 일으키고 경영한다는 것은 더 어렵다. 경제체제는 남성 중심으로 작동되고 사회는 여성을 얕보곤 하며 게다가 여성은 가사와 육아의 짐을 떠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중, 사중의 난관을 이겨내시는 여성경제인 여러분은 진정한 영웅이다. 여러분 모두 자부심을 가지기에 충분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축사 말미에 특유의 유머를 담아 여성 경제인들에게 덕담했다.
이 총리는 “앞으로는 여성 경제인들에게 ‘남편은 알고 계십니까?’라고 묻지 않고 남성 경제인들에게 ‘부인은 알고 계십니까?’ 라고 묻는 그런 세상이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보다 빨리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격려했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