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아 여행객 무비자 입국…관광 활성화 위한 초유의 강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관광객의 급감으로 위기에 처한 한국 관광이 동남아시아에서 해법을 찾는다. 정부는 위축된 인바운드(외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관광객에게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고, 복수비자를 확대해주는 긴급처방을 내놓았다. 
정부가 위축된 방한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관광객 비자 면제 등 초유의 대책을 내놓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주재한 민관 합동 간담회에서 발표된 내용이다. [중앙포토]

정부가 위축된 방한 관광시장 활성화를 위해 동남아시아 관광객 비자 면제 등 초유의 대책을 내놓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주재한 민관 합동 간담회에서 발표된 내용이다. [중앙포토]

3일 오후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관계부처, 관광업계와 함께 간담회를 열고 방한 관광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1724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중국의 사드 보복,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실험 등 안보 문제가 불거지면서 관광객이 급감했다. 2017년 9월까지 방한 외국인은 994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포인트 감소했다. 

3일 경제부총리 주재 간담회 자리서 발표
중국 사드 보복으로 올해 방한 여행객 -23%
평창올림픽 앞두고 동남아로 눈 돌려

최근 중국과 관계가 개선될 조짐이 보이고 평창 동계올림픽도 앞두고 있어 국면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에 정부는 시급한 시장 정상화를 위해 동남아시아와 중동 등 그동안 비중이 낮았던 해외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강원도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동남아시아 단체관광객은 무비자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다. 베트남·인도네시아·필리핀 3개국 관광객에 한해 올림픽 직후인 2018년 4월까지만 적용된다. 시작 시기는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는데 2018년 1월이 유력하다. 태국·말레이시아 등 기존 무비자 허용 국가 외에 불법체류 우려가 적은 3개국을 우선적으로 적용했다는 게 관계 부처의 설명이다. 정부는 성과를 살펴 무비자 허용 대상 국가와 적용 기간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조치로 올해 방한 관광시장은 바짝 얼어붙었다. 9월까지 방한 외래객이 994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포인트 감소했다.. [중앙포토]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조치로 올해 방한 관광시장은 바짝 얼어붙었다. 9월까지 방한 외래객이 994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5%포인트 감소했다.. [중앙포토]

복수비자도 확대한다. 한국을 포함한 OECD 국가를 한 번 이상 방문한 적 있는 동남아시아·중국인이 대상이다. 2017년까지만 적용하기로 했던 중국인 단체관광객 대상 전자비자 발급수수료 감면도 2018년까지로 1년 연장하기로 했다.
크루즈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무비자 혜택도 2018년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법무부가 지정한 크루즈선을 탑승한 중국인 관광객은 비자가 없어도 관광상륙을 허가한다. 기존에는 중국인 단체관광객만 대상으로 했지만 중국인 크루즈 개별관광객도 비자가 필요없게 됐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에 한해 허가했던 크루즈 무비자 관광상륙도 개별 관광객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중앙포토]

중국인 단체관광객에 한해 허가했던 크루즈 무비자 관광상륙도 개별 관광객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중앙포토]

그동안 부족했던 특수어권 가이드도 확충한다. 현재 영어·중국어·일본어를 제외한 외국어 관광통역안내사는 턱없이 부족하다. 2017년 11월 기준, 태국어 94명·베트남어 30명·아랍어 6명만이 정식 등록된 관광통역안내사다. 이에 외국어시험 면제 기준을 완화해 2018년에는 특수어권 가이드를 2배 가량 늘릴 계획이다.
크루즈 외에도 의료관광·MICE 등 고부가가치 관광을 확대한다. 개별관광객 편의 개선을 위해 강원도 및 전국 주요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 설치, 관광패스 할인 판매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