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5·18 희생자 유해발굴 사업 승인…“발굴 적극 지원”

 법무부는 5·18 기념재단이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묻힌 5ㆍ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유해 발굴 사업을 하도록 승인했다고 3일 밝혔다. 암매장 장소로 지목된 곳의 발굴이 이뤄지기는 1980년 이후 37년 만에 처음이다.
 
옛 광주교도소, [사진 5 ·18기념재단]

옛 광주교도소, [사진 5 ·18기념재단]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여단 등 계엄군 주둔지로, 5·18 이후 임시 매장된 시신 11구가 나왔었다. 당시 검찰 수사기록과 광주교도소 수용자 제보 등을 토대로 희생자 암매장지로 지목된 곳이다.
 
5·18 희생자 암매장 추정지. [연합뉴스]

5·18 희생자 암매장 추정지. [연합뉴스]

 
법무부는 지난달 11일부터 최근까지 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해 5·18 재단과 실무협의와 현장조사를 거쳐 발굴 절차 등을 논의해왔다.
 
재단 측은 박종태 전남대 법의학 교수 등 발굴·감식 전문가 4명을 초빙했으며, 대한문화재연구소를 발굴기관으로 선정했다.
 
관련기사
 
법무부는 “5·18 재단이 전문가를 초빙하고 발굴기관을 확보함으로써 유해 발굴을 위한 전문성을 확보했다고 판단했다”며 “안전장비, 안전교육, 가스 배관 시설 제거 등 안전조치를 완료했다는 소식을 듣고 최종적으로 발굴 사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발굴이 연기됐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최대한 신속하게 안전성과 전문성을 검토해 승인 조치했다”며 “앞으로도 재단의 발굴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