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피어밴드와 총액 105만달러에 재계약

프로야구 kt 위즈가 좌완 라이언 피어밴드(32)와 재계약했다.
 
kt는 3일 "피어밴드와 계약금과 연봉 총액 105만 달러(약 12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68만 달러보다 65%(37만 달러) 오른 수준이다.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시범경기 KT Wiz-LG 트윈스 전이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됐다. KT 피어밴드가 역투하고 있다.잠실=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7.03.22/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프로야구 시범경기 KT Wiz-LG 트윈스 전이 22일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됐다. KT 피어밴드가 역투하고 있다.잠실=양광삼 기자yang.gwangsam@joins.com/2017.03.22/

피어밴드는 올 시즌 26경기에 등판해 8승 10패 평균자책점 3.04를 기록했다. 특히 평균자책점은 2017시즌 KBO리그 1위를 기록하면서 kt 창단 최초의 타이틀 상을 거머쥐었다. 
 
피어밴드는 2015년 넥센 히어로즈 투수로 한국 무대에 데뷔해 13승 11패 평균자책점 4.67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부진한 성적으로 넥센에서 방출된 후, kt로 자리를 옮겼다. 2016년 성적은 7승 13패 평균자책점 4.45였다.
 
미국에서 쉬고 있는 피어밴드는 "재계약을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가족들도 다시 한국에 돌아가서 kt 팬들을 만날 수 있어 기뻐한다"며 "내년 시즌 팀에 좀 더 기여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