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글중심] 부모님은 누가 모셔야 하나요?

 
[일러스트=중앙DB]

[일러스트=중앙DB]

 우리나라 국민들의 부모 부양에 대한 인식이 20년이 채 안 되는 사이에 크게 변했다고 합니다. 3일 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사회변화에 따른 가족 부양환경과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부모 부양을 누가 담당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가족’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1998년에는 조사대상의 89.9%였던 반면 2016년에는 30.6%로 크게 감소했는데요. 왜 그럴까요. 전통적 효(孝)를 기반으로 하는 가족주의가 약화하면서 1∼2인 가구 중심의 소가족화와 핵가족화가 심화한 탓이 크다고 봅니다. 게다가 여성의 교육수준과 사회진출이 늘고 사회규범과 제도가 변한 영향도 있겠지요. 
반면, 부모 부양을 가족이 아니라 사회의 책임으로 보는 사람은 큰 폭으로 늘었습니다. 부모 부양의 책임이 ‘사회 혹은 기타(스승, 선후배 등 포함)'에 있다고 답한 이들이 1998년엔 2.0%에 불과했지만 2016년에는 50.8%에 달했습니다. 국가와 사회 등에 의한 공적 부양이 필요하다는 의식이 퍼지고 있는 것이지요. 부모 부양은 당연한 가족의 책임이라는 의견부터 이제는 사회가 바뀌어야 한다는 의견까지 네티즌의 반응도 다양합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어제의 e글중심▷[e글중심] 95세 신격호 회장에 징역 10년...현실성 있나?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뽐뿌
“우리네 부모님께서는 많은 돈과 시간, 공을 들여 이렇게 클 수 있게 도와주셨는데 '부모 부양의 책임자'로 가족을 꼽은 비율은 2002년 70.7%에서 2008년 40.7%, 2010년 36.0% 등으로 급감하고 2014년 31.7%, 2016년 30.6%로 더 떨어졌다고 하네요. 아마도 부모 부양의 책임이 가족에게 있다는 생각은 급격히 줄었지만, 국가와 사회 등이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은 지속해서 증가해 주된 가치관으로 자리를 잡는 모양인데 이럴 거면 우리나라도 이제 미국처럼 문화를 바꾸는 건 어떨까 생각합니다. 미국은 우리나라처럼 대학등록금까지 내주는 건 상상도 못하거니와, 고등학교를 졸업하면 거의 나가서 독립을 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잖아요.  등록금 낼 돈이 없으면 대학을 안 가는 것이 당연하고. 딱 20살 성인이 되면 바로 독립하고.. 절대 부모 재산에 눈독 들이면 안 되는 사회로 만들면 부모 부양을 사회가 한다는 데 동의할 수 있을 것 같네요.”

 ID '킹갓황제'

#네이버
“국가 존립의 기본인 가정이 무너지고 있구나 !! 자기부모 병들고 힘없으면 가족 구성원들이 가정이던 양로원으로 모셔서 돌봐 드리는 게 인간으로 할 수 있는 것이지 (중략) 이 사회가 너무 개인주의에 도덕성이 파괴 되는 원인이 교육의 잘못인지 사회가 너무 이기주의로 남들이야 어찌되던 나만 손해 안 보면 된다는 식으로 변모해서 그런지 원인이 무엇이던 우리고유의 전통문화는 지켜야한다.”

 ID 'grea***'

#네이버블로그
“자식의 교육책임도 부모가 아닌 사회가 맡아야 겠군요. 부모는 자식을 부양해야 하는데 자식은 그러면 안 된다는 게 참... 따라서 부모부양을 가족이 안할 거 같으면..부모도 굳이 자식에게 부양을 할 때 그렇게 힘들 필요가 있을까 하네요. 유럽이나 북미 쪽을 보면 좋은 옷이나 취미에 쓸 돈은 아이들이 아르바이트로 알아서 벌죠 (중략) 받을 건 다 받아 내고 주지는 않는다는 게 뭔 생각인지”

 ID '용과같이'

#네이트판
“부모님을 버리거나 두 분이서 살게 둘 생각은 없습니다. 그분들도 말 못하는 아기일 때부터 20년을 절 키우셨으니... 다만 동생은 남자니깐 시부모님 모시고 살게 하자니 있지도 않은 그 며느리 걱정이 되고요 (중략) 아마도 여자인 제가 모시고 살거나 할 텐데요.. 감성적인 면과 달리 많은 걱정이 됩니다.. 제 빠듯한 월급으로는 제 앞가림도 제대로 못하는데 과연 부모님 모시고 한 가정도 책임질 수 있을까..”

 ID 'ㅠ'

 
#다음아고라
"지금의 20~30대 젊은 사람들한테는 불가능입니다. 이유는 평균수명이 늘었습니다. 양부모가 100세까지 살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그럼 젊은 사람들은 70세까지 모셔야 한다는 것인데 가능한가요? (중략) 부모도움 받지 마세요. 20세가 넘으면 경제적 독립하세요. 그래야 부모님도 노후준비 할 수 있고 본인도 부모부양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날 수 있으니까요. 대학 등록금에 결혼비용 부모님에게 손 벌리지 마시고 경제적 독립 꼭 이루세요."

 ID 'swerty'

#중앙일보
“옛날 흉년 들 때 부모 봉양이 어려워 고려장이 생겼다는데 이제는 먹을 것도 풍족한데 모실 수 없다니 세상은 확실히 달라졌다. 부모가 능력이 있어 재산이 넉넉해야 들여다보는 세상이라 약은 부모들은 조금씩 돈을 풀어 벌이 꿀을 탐하듯 자식들이 찾아뵙게 만들고 그저 자식 사랑에 눈이 어두워 재산을 몽땅 내준 부모는 거리로 나 앉아야 하는 살벌한 세상이다.”

 ID 'Suki****'

 
#82cook
"10명 중 여섯 명은 노부모 부양하고, 10명 중 한 명은 25살 이상 성인 자녀를 부양,, 부모에게는 효가 삼강오륜/인륜이었고, 자식 부양은 만고의 진리이자 숙명이어서 교육은 물론 결혼자금까지 공양(?)하지만 그 무엇도 돌려받지 못할 비참한 세대. "이제는 그런 것 기대하지 말아야 한다"는 자조와 보험회사 약관만도 못한 다음 세대의 확인사살ㅎㅎ 의무의 지옥이란 바로 이런 것."

 ID '죽을때까지 부양'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