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靑 조국 겨냥 "국감 불출석? 현장 국감이라도 하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불참을 통보한 것과 관련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를 비울 수 없다면 우리가 청와대로 가서 현장 국감을 하겠다"고 밝혔다.
 
3일 정 원내대표는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수석이 불참 사유로 '참모진 다수가 청와대를 비우는 상황에서 청와대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불출석 사유서를 보낸 것은 국회 멸시와 국회 무시 행태가 지속되는 것으로 이 정부의 신 적폐가 쌓여간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과거 노무현 대통령 시절에도 민정수석이 두 차례나 국감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조 민정수석을 비롯한 일부 청와대 참모들은 오는 6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불출석하기로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