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8 판매 시작…줄서기는 없었다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8과 아이폰8플러스가 3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정식 판매되기 시작했다.  
 

전작에 비해 구매 열기 한산
예약 구매자 절반 이상이 20대
가격은 모델 따라 94만~128만원

예약판매 성적이 전작의 60∼70% 수준으로 알려지면서 이통사의 개통 행사 열기도 한풀 꺾인 모습이었다. 예약 구매자의 절반 가량은 20대로 파악됐다.
3일 아이폰 8 출시 행사가 열린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KT]

3일 아이폰 8 출시 행사가 열린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KT]

  
KT는 이날 오전 8시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예약 고객 100명을 초청한 가운데 개통 행사를 열었다.
개통 1호 주인공은 지난달 31일부터 꼬박 3박4일을 기다린 이규민(27) 씨였다. 이 씨는 애플워치3와 7만원대 데이터 요금제 1년 이용권 등 모두150만원 상당의 경품을 받았다.  
 
KT는 2∼3호 개통 고객에게는 블루투스 이어폰 에어팟을 증정했고, 이날 초청한 고객(100명) 전원에게 액세서리 패키지를 선물했다.
하지만 지난해 아이폰7 출시 당시보다 초청 규모가 줄어든 탓인지 예년보다 한결 차분한 분위기였다. 개통 행사 단골 손님인 연예인 게스트의 모습도 찾아볼 수 없었다.
 
SK텔레콤은 중구의 한 커피숍에서 이색 개통 행사를 열었다. 초청 고객 약 40명은 바리스타가 내려준 커피를 마시며 아이폰으로 촬영된 사진을 감상했다. SK텔레콤은 추첨을 통해 맥북 에어, 아이패드 등을 선물했고, 참석자 전원에게 에어팟과 스타벅스 상품권 등을 줬다. LG유플러스는 강남 직영점에 고객 30명을 초청해 에어팟, 무선 헤드폰 등을 증정했다.
 
애플 전문 유통 매장인 프리스비 명동점 앞에는 개점 한 시간 앞서 줄이 생기기 시작해 오전 8시 개점과 함께 15명이 제품을 수령했다. 전날부터 대기표를 받고 수십명씩 줄을 서 기다리던 전작 출시 때와 비교하면 확연히 차이가 났다. 프리스비 관계자는 "사전 예약이 정착해 고객들이 아침부터 많이 오지 않는다"며 "제품 반응은 나쁘지 않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이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의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20대가 전체 사전 예약고객의 55%를 차지했다. 특히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비율이 전체의 25%에 달했다.
 
아이폰8과 8플러스는 글라스와 알루미늄이 조화된 디자인으로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의 세 가지 색상으로 출고됐다. 아이폰 최초로 무선충전 기능을 적용했고, 아이폰8플러스에는 이전에 없던 인물사진 조명 기능을 적용해 인물사진에 특화된 기능을 선보인다. 국내 출고가는 아이폰8 64GB 모델이 94만 6000원, 256GB는 114만 2900원, 아이폰8 플러스 64GB는 107만 6900원, 256GB 모델은 128만 3700원이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