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호중 전 지검장 등 현직 검사 3명 영장실질심사 6일 진행키로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장 지검장은 2013년 당시 국정원 감찰실장이었다.[중앙포토]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2013년 국정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장 지검장은 2013년 당시 국정원 감찰실장이었다.[중앙포토]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의 수사와 재판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 장호중 전 지검장 등 5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6일 진행된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이제영 의정부지방검찰청 형사5부장검사(현 대전고검 검사), 당시 법률보좌관을 지낸 변창훈(현 서울고검 검사) 등 현직 검사 3명과 당시 국정원 2차장을 지낸 서천호 부산외대 초빙교수와 전 국정원 국장인 고일현 동신대 초빙교수 등 5명에 대해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영장실질심사가 이날 오전 10시 30분에 진행된다. 
 
 심사는 강부영 영장전담판사가 맡을 예정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