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신 아프고 싶다" 폐병에 숨 못쉬는 딸보며 오열하는 엄마

몸이 아파 숨을 마음껏 쉬지 못하는 딸을 보며 엄마는 신께 눈물을 흘리며 기도를 올렸다.
 
[사진 EBS 방송화면]

[사진 EBS 방송화면]

지난달 24일 EBS '메디컬 다큐 7요일'를 통해 폐병을 앓고 있는 강혜선(39)씨와 어머니 조송자(67)씨의 사연이 방송됐다.
 
올해 5월, 카메라 앞에 처음 선 혜선씨는 "마음껏 숨만 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라고 말했다. 강씨는 2년 전부터 호흡이 급격히 힘들어져 산소호흡기에 의지해 생활하고 있었다.
 
혜선씨는 24시간 호흡기 없이 생활할 수 없었다.
 
산소 호흡기 없이 생활이 어려운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산소 호흡기 없이 생활이 어려운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혜선씨가 앓고 있던 병은 '기관지 확장증'. 기관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 기침과 가래가 심해지고, 염증으로 이내 폐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는 질환이다. 기관지 확장증은 한번 발병하면 완치되기 어렵다.
 
숨 쉴 때 들이마시는 먼지나 세균도 치명적인 위험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혜선씨는 창문도 자주 열어보지 못했다.
 
폐 질환 때문에 기침이 끊이지 않는다. [사진 EBS 방송화면]

폐 질환 때문에 기침이 끊이지 않는다. [사진 EBS 방송화면]

혜선씨의 고통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어머니 조송자씨는 딸 대신 아파주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이라고 말했다.
[사진 EBS 방송화면]

[사진 EBS 방송화면]

 
서대문구에 있는 병원을 찾은 혜선씨는 그다지 좋은 소식을 듣지 못했다. 백효채 흉부외과 교수는 "지금 오른쪽 폐는 거의 다 손상됐고, 왼쪽 폐 일부로 살고 있는 건데, 염증이 심해져 정상폐가 손상을 받게 되면 지금같이 생활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교수는 상태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 EBS 방송화면]

교수는 상태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 EBS 방송화면]

 
[사진 EBS 방송화면]

[사진 EBS 방송화면]

결국 폐 이식 수술을 결심한 혜선씨는 기증자가 나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폐 이식 수술이 결정된 후 어머니가 매일 해오던 기도는 더욱 간절해졌다. 어머니는 "아무것도 해줄 것이 없어요. 기도 밖에는..."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사진 EBS 방송화면]

[사진 EBS 방송화면]

그리고 지난 9월 22일 금요일 폐 기증자가 나타났다.
 
수술을 앞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수술을 앞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수술을 앞둔 혜선씨 가족은 덤덤한 척 해봤지만, 결국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는 수술 시간이 다가오자 눈물을 흘렸다.
수술대로 향하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수술대로 향하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저녁부터 시작된 수술을 새벽이 돼서야 끝났고, 백 교수는 "폐는 박테리아 감염도 많이 생기고, 바이러스, 곰팡이 균 등에 의한 감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며 "자가 호흡할 때까지 기다려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폐 이식 수술이 진행 중이다. [사진 EBS 방송화면]

폐 이식 수술이 진행 중이다. [사진 EBS 방송화면]

수술 후 10일지 지났다. 다시 카메라 앞에 선 혜선씨는 활짝 웃고 있었다.
 
밝은 모습을 찾은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밝은 모습을 찾은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백 교수는 "지금 가래도 없고, 호흡기에 의존하지 않고 운동도 잘하고 있다. 상태가 매우 좋다"고 전했다.
 
교수도 혜선씨의 상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사진 EBS 방송화면]

교수도 혜선씨의 상태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사진 EBS 방송화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친 혜선씨는 "호흡기가 없다는 사실에 한 번씩 놀란다"고 밝은 모습으로 말했다.
 
소감을 밝히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소감을 밝히는 혜선씨. [사진 EBS 방송화면]

또한 "나가서 산책도 하고 싶고, 친구들도 만나고 싶고, 일상적인 생활이 가장 하고 싶다"고 말했다.
 
혜선씨는 "사람들은 가장 기본적이고 소중한 것들이 중요한지 모른다. 저는 아픔으로 인해 큰 깨달음을 얻었다"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