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네수엘라 10만 볼리바르 신권 발행…가치는 2.5달러 불과

초인플레이션에 시달리고 있는 베네수엘라가 10만 볼리바르짜리초고액권 지폐를 발행했다.
새로 발행된 베네수엘라의 10만 볼리바르 지폐, [위키피디아]

새로 발행된 베네수엘라의 10만 볼리바르 지폐, [위키피디아]

지난 1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국영TV와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주 10만 볼리바르 지폐가 유통된다”고 발표했다.

살인적 인플레이션에 초고액권 유통
1년 전 최고액권은 100 볼리바르
올 들어 인플레이션율 536.2% 기록
내년 전망 2300% 넘어 더 악화 조짐

공식 환율에 따르면 10만 볼리바르의 가치는 30달러다. 그러나 암시장에선 단돈 2.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번에 초고액권이 발행된 건 베네수엘라의 급격한 물가인상과 화폐 부족 때문이다. 
최근 2년간 100볼리바르 지폐는 국경을 맞댄 콜롬비아의 범죄조직들에 밀거래됐다. 조직은 이를 모아 미국 달러로 위조하는 데 사용했다. 100볼리바르 지폐가 동이 나 베네수엘라 시중은행 현금인출기에선 소액권 지폐가 대신 유통되기도 했다.
 
이에 지난해 12월 베네수엘라는 화폐 밀거래를 막겠다며 콜롬비아와의 국경을 72시간 동안 폐쇄했다. 당시 마두로 대통령은 “콜롬비아 마피아 조직이 3억 볼리바르를 유통하지 않은 채 가지고 있으면서 우리를 상대로 경제 쿠데타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100 볼리바르 지폐의 유통도 중단했다. 
 
초고액권 등장의 또 다른 배경은 살인적인 물가상승이다. 2013년 마두로 대통령 취임 당시 볼리바르:달러 환율은 22볼리바르당1달러였다. 현재 암거래 시세에 따르면 약 4만 볼리바르당 1달러다.   
 
1년 전까지만 해도 베네수엘라의 최고액권은 100볼리바르 지폐였다. 그러나 급속도로 물가가 상승하면서 화폐는 물가를 따라잡지 못했고, 지난해 말 500·1000·2000·5000·1만·2만 볼리바르 지폐를 새로 발행됐다.  
 
볼리바르의 가치가 휴짓조각이 되자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은 인플레이션율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지난달 의회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9월까지의 인플레이션율은 536.2%에 달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발표한 내년 전망치는 2349%다.
관련기사
마두로 대통령은 10만 볼리바르 지폐 발행을 발표하면서 현 상황에 대한 ‘확실한 해법’이라며 전자화폐 사용을 제안했다. 그는 “내년에는 모든 금전 거래의 85%가 전자화될 것”이라며 “이런 방식은 물리적 화폐를 대체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