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세훈 국정원, 다음 포털 토론방 아고라를 직원 글로 여론조작”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여론 조작 의혹 등과 관련해 지난달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9월 26일 오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별관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오른쪽은 다음 아고라 화면[사진 다음]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여론 조작 의혹 등과 관련해 지난달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지난 9월 26일 오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별관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오른쪽은 다음 아고라 화면[사진 다음]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심리전단과 민간인 댓글부대 ‘사이버 외곽팀’(외곽팀)이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에서 여론조작을 한 정황이 전해졌다.  
 
  2일 경향신문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2011년 2월7일 작성한 ‘1월 중 외곽팀 사이버 활동 평가’ 문건에 “국정원 심리전단 전체 일평균 (토론글) 게재수는 총 3177건으로 아고라 전체 토론글(6340건)의 50%를 점유”라고 적혀 있다고 보도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국정원이 ‘좌파여론 집결지’로 못 박은 아고라에 외곽팀은 가용역량의 97%를 투입해 하루 평균 2772건(44%)의 글을, 국정원 심리전단은 3개팀을 투입해 하루 평균 405건(6%)의 글을 각각 올렸다.
 
 문건은 “심리전단은 1월 중 외곽팀(19개팀 3000여명)을 활용, 아고라 토론글의 44%를 점유하는 등 종북세력의 반정부책동 및 여론몰이에 적극 대응”이라고 밝혔다. 국정원이 자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외곽팀의 아고라 점유율은 2010년 2월 35%에서 시작해 6월 35%, 8월 43%, 10월 48%로 상승했다.  
 문건에는 “심리전단이 주요 이슈별로 실시간 대응토록 외곽팀을 독려한 결과 ‘주요 현안 관련 토론글’ 중 우파 토론글이 76%를 점유했다”며 “최근 6개월째 70% 이상으로 ‘좌티즌’ 압도”라는 글도 적혔다. 또 외곽팀이 2011년 1월 아고라 토론글에 대한 찬반투표에도 하루 평균 1만9043회 참여해 이 부분 우파 점유율도 역대 최고치(45%)를 기록했다고 적혀 있다.  
 
문건은 “외곽팀은 팀별로 특화된 임무에 따라 세금복지, 아덴만 인질구출, 구제역 등 주요 현안에 집중하면서 좌파의 ‘국정 흔들기’ 책동을 제압했다”며 향후 계획으로 “외곽팀 확충·재정비(1분기 내) 등을 통해 4대 포털사이트로 대응영역을 확대해 나가겠음”이라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