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단과 에스컬레이터에서 치마 입은 여성 노린 침·먹물테러 잇따라

지난달 18일 부산대에서 발생한 먹물 테러[연합뉴스]오른쪽은 지난해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유사한 범행이 일어나자 온라인에서 돈 메시지[중앙포토]

지난달 18일 부산대에서 발생한 먹물 테러[연합뉴스]오른쪽은 지난해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유사한 범행이 일어나자 온라인에서 돈 메시지[중앙포토]

최근 계단과 에스컬레이터에서 치마를 입은 여성 다리를 노려 침이나 먹물을 뿌리는 범행이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7월 서울 지하철 충정로역 에스컬레이터에서 A(38)씨가 이모(27·여)씨에 침을 세 차례 뿌려 검거했다. 경찰 수사 결과 A씨에게 당한 여성은 이씨 말고 3명 더 있었다. A씨는 경찰에서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씨는 “자신이 치마를 입었을 때만 다리 쪽에 반복적으로 액체가 튀었다”며 강제추행을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A씨에게 상습폭행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지만 피해자들이 성적인 수치심을 느꼈다고 주장하고 있어 강제추행 혐의도 적용할 수 있을지 법리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사한 범행은 지난달 부산대에서도 일어났다. 스타킹을 신은 여대생 다리에 먹물을 뿌리고 달아난 남성이 있다는 신고가 잇따라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지난달 열린 부산 원아시아페스티벌 공연장에서는 한 남성이 자신의 옷에 정액으로 추정되는 액체를 묻혔다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지난해 서울 강남역 일대에서 16차례에 걸쳐 스튜어디스 복장을 한 여성의 스타킹에 먹물을 뿌린 뒤 화장실에 버린 스타킹을 가져간 정모(30)씨는 지난 3월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정씨는 과거에도 3차례에 걸쳐 비슷한 범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당시 여성들은 강남역에서 먹물테러를 당하면 스타킹을 버리러 혼자 화장실에 가지 말라는 당부의 글을 온라인을 통해 공유하며 불안감을 나타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