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 옛 동료' 에브라, 자신 비난한 팬에 '하이킥' 날려 퇴장

훈련 도중 자신을 향해 야유를 하던 팬과 충돌하는 에브라. [AP=연합뉴스]

훈련 도중 자신을 향해 야유를 하던 팬과 충돌하는 에브라. [AP=연합뉴스]

파트리스 에브라(36·마르세유)가 관중석에서 자신을 비난하던 팬의 머리를 발로 차 퇴장당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에브라는 3일 포르투갈 기마랑이스의 아폰수 엔리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비토리아SC(포르투갈)와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I조 4차전을 앞두고 그라운드에서 몸을 풀고 있다가 팬과 충돌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에브라는 팀 동료의 만류를 뿌리치고 그라운드 옆 광고판 앞으로 다가가 팬의 머리를 향해 강하게 왼발로 '하이킥'을 날렸다. 이 때문에 일부 팬들이 관중석에서 뛰어 내려오고, 선수들과 안전요원이 에브라를 말리는 상황이 나왔다.
 
팬과 충돌한 뒤 동료와 함께 마음을 추스리고 있는 파트리스 에브라(가운데). [AP=연합뉴스]

팬과 충돌한 뒤 동료와 함께 마음을 추스리고 있는 파트리스 에브라(가운데). [AP=연합뉴스]

이에 대해 프랑스 레퀴프는 "마르세유 서포터스가 몸을 풀고 있던 에브라를 향해 30여 분 동안 계속해서 야유를 보내서 생긴 사건"이라고 밝혔다. 레퀴프는 "당초 에브라는 팬들에게 가서 이야기를 나누려고 했지만 상황이 급변하면서 발길질까지 이어졌다"고 전했다. 결국 사태가 진정된 뒤 이날 경기 교체멤버로 이름을 올렸던 에브라는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소속팀 마르세유는 비토리아SC에 0-1로 패했다. 
 
에브라는 과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하면서 박지성과 한솥밥을 먹고 절친한 사이로 한국 팬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에브라의 이번 행위는 지난 1995년 1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설 에릭 칸토나가 크리스탈 팰리스 관중에게 쿵푸킥을 날려 퇴장당한 일을 떠올리게 한다. 당시 칸토나는 경기 도중 퇴장당해 그라운드 바깥으로 나가다가 자신을 모욕한 크리스탈 팰리스 관중과 충돌했다. 이 때문에 칸토나는 8개월 리그 출장정지와 사회봉사 중징계를 받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