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빨간사춘기 공연·비틀스 희귀음반…'현대카드 뮤직 위크'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이태원에서 새로운 형식의 음악축제가 펼쳐진다.



현대카드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바이닐 앤 플라스틱(V&P)과 뮤직 라이브러리+언더스테이지 일대에서 '현대카드 뮤직 위크(MUSIC WEEK)@이태원'을 연다.



공연과 특별 바이닐(LP) 마켓, 주요 뮤지션들의 바이닐 한정반 공개 등으로 구성된다.



9일과 10일 언더스테이지에서 진행되는 '현대카드 큐레이티드 38 선우정아 단독공연 - 구애'로 문을 연다.



선우정아는 2014년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악인상'과 '최우수 팝 음반상'을 받았다. 강렬한 음색과 독특한 스타일의 스캣 창법 등으로 많은 마니아를 확보하고 있다.



10일 오후 4시에는 현대카드 바이닐 앤 플라스틱이 제작 지원한 '언니네 이발관' 6집 '홀로 있는 사람들'과 타블로 솔로 1집 '열꽃'의 바이닐 앨범을 오프라인에서 최초 공개하고 판매한다.



주말인 11일과 12일에는 이번 행사를 축하하는 뮤지션들의 '고막 호강, 뮤직 라이브' 공연과 다채로운 버스킹이 펼쳐진다.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중고 바이닐 앨범을 특별 판매하는 '구매각, 바잉 바이닐' 행사가 진행된다.



언더스테이지에서 진행되는 '고막 호강, 뮤직 라이브' 공연에는 최근 음원 차트를 석권하고 있는 인디 듀오 '볼빨간사춘기'를 필두로 싱어송라이터 치즈와 프롬이 11일 무대에 오른다.



12일에는 특유의 감성을 담백한 보컬로 노래하는 '브로콜리너마저'와 '김사월X김해원, 권나무가 공연을 펼친다.



주말 양일 간 진행되는 '구매각, 바잉 바이닐'에서는 현대카드가 세계 각지에서 수집한 뮤지션들의 중고 바이닐 앨범 3000여 장이 판매된다.



특별 이벤트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는 '비틀즈' 멤버들이 직접 녹음한 모노 버전의 앨범 ''서전트 페퍼스 론니 하트 클럽 밴드(Sgt. Pepper’s Lonely Heart Club Band)'와 '더 후(The Who)'의 오리지널 커버 아트워크가 수록된 앨범 '셀 아웃(Sell Out)' 초회반 등 희귀 음반부터 다양한 장르의 중고 음반을 구매할 수 있다.



중고 바이닐 구매 시 현대카드로 결제하면 20%의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또한 일부 음악 관련 MD 상품과 음반은 현대카드 고객에 한해 30~50% 특별 할인된 가격에 판매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의 뮤직 스페이스들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새로운 형식의 음악축제"라며 "각 공간의 특징을 살려 실력파 뮤지션들의 라이브 공연과 바이닐 마켓, 주요 뮤지션들의 한정반 바이닐 공개,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