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 그친 뒤 3일 오후부터 바람불고 밤 사이 기온 '뚝'

오전부터 흐린 날씨를 보인 2일 오후 서울 인왕산 중턱에서 본 도심이 잔뜩 흐려 있다. 3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 오후부터 바람이 불고 추워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오전부터 흐린 날씨를 보인 2일 오후 서울 인왕산 중턱에서 본 도심이 잔뜩 흐려 있다. 3일 전국에 비가 내린 뒤 오후부터 바람이 불고 추워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연합뉴스]

3일 전국에 내리는 비가 그치고 나면 오후부터 바람이 불고 추워질 전망이다.
특히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주말인 4일 아침 일부 지역에서는 전날 아침보다 기온이 10도 가까이 낮아지겠다.

4일 아침기온 10도가량 떨어져
강원 산지엔 다소 많은 눈 예상
월요일 평년 기온 회복 전망

기상청은 "3일은 중부지방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은 낮까지 비(강원 산지 밤부터 비 또는 눈)가 오겠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오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밝혔다.
강원도와 경북 북부는 밤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주말인 4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맑아지겠다.

경기 동부와 강원도, 영남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 비 또는 눈)가 오다가 경기 동부와 강원 영서는 새벽, 그 밖의 지역은 오전에 그치겠다.

3일부터 4일 오전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20~70㎜ ▶강원 영서,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 서울·경기도 5~20㎜ ▶충청, 남부지방(경북 동해안 제외), 제주도 5㎜ 안팎 등이다.

또 강원 산지에는 2~7㎝, 경북 북동 산지에는 1㎝ 안팎의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휴일인 5일은 서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지난 4월 초 봄눈이 내린 설악산의 풍경. 3일부터 4일 아침 사이 강원 산지에는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난 4월 초 봄눈이 내린 설악산의 풍경. 3일부터 4일 아침 사이 강원 산지에는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기상청 관계자는 "3일과 4일 비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며 "3일 밤부터 4일 아침 사이에 강원 산지에는 다소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산간 도로에는 내린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한편, 3일 아침까지는 기온이 평년보다 조금 높은 분포를 보이겠으나, 오후에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4일 아침 기온이 3일보다 10도 이상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서울의 경우 3일 아침 최저기온이 14.5도를 기록했으나 4일은 아침 기온이 영상 4도, 5일에는 영상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이번 추위는 월요일인 6일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풀리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