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콜로라도 월마트 총격범 검거…“테러 혐의점 없어”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 주 소도시 손턴의 월마트 매장에서 2일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 주 소도시 손턴의 월마트 매장에서 2일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콜로라도 주 소도시 손턴의 월마트 매장에서 총기를 난사한 총격범이 2일(현지시간) 경찰에 붙잡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손턴 경찰서는 이날 아침 총격 용의자 스콧 오스트렘(47)을 사건 발생 14시간 만에 검거했다고 말했다.
총격범은 월마트에서 총을 쏴 3명을 숨지게 한 뒤 차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보안 비디오 등을 돌려 범인의 신원을 확인했다.
 
1일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주 월마트에서 경찰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주 월마트에서 경찰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AP=연합뉴스]

 손턴 경찰서 대변인 빅터 아빌라는 “총격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까지 테러 행위로 볼 만한 정황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또 전날 총격 사건이 일어났을 때 매장에 있던 일부 고객이 총격범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자신들의 권총을 꺼내든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1일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주 월마트에서 시민들이 대피해 있다. [AP=연합뉴스]

1일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콜로라도주 월마트에서 시민들이 대피해 있다. [AP=연합뉴스]

 아빌라는 “쇼핑객 중 몇 명이 총을 꺼내 사격 자세를 취했다. 이들이 다치게 한 사람은 없었다”면서 “그러나 이 때문에 총격범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시간이 더 걸렸고 수사에 혼선이 있었다”고 말했다.
 
 전날 총격 사건 발생 직후에는 총격범이 2명이라는 지역 매체 보도가 있었지만, 이후 경찰은 총격범이 한 명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콜로라도 주도 덴버에서 북동쪽으로 16㎞ 떨어진 손턴 시내 그랜트 스트리트의 월마트 슈퍼센터 매장 안에서 총격범이 총탄 여러 발을 발사해 남성 2명과 여성 1명이 사망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