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매스터 “북한을 더욱 고립시켜 전쟁없이 핵위기 해결해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연합뉴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연합뉴스]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북핵 도발 위기와 관련해 “북한 정권을 더욱더 고립시켜 전쟁 없이 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첫 아시아 순방을 하루 앞둔 이날 백악관에서 연합뉴스를 비롯한 순방 5개국 11개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고 “외교가 우리의 주요 노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압박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역내 국가들이 유엔 제재결의에 구속되지 말고 자유롭게 북한 정권을 더욱 제재해 김정은 등 북한 정권 수뇌부가 비핵화 외에는 옵션이 없으며,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중단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알도록 하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북한이 노예 노동과 대사관을 이용한 이른바 비즈니스, 불법적 네트워크 등을 통해 유엔의 제재를 피하고 석탄 등을 밀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요한 것은 북한 정권에 대한 경제, 외교적 고립을 계속해 그 정권의 수뇌부에게 대량살상무기의 추구가 북한을 더욱 안전하지 않게 하며, 따라서 비핵화를 시작하는 게 이익이라는 점을 깨닫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대북 군사옵션 가능성에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다른 국가들과의 공조 속에서 군사적 노력 가능성에 대해 대화하지 않는 것을 무책임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한의 위협이 매우 중대한 만큼 군사력은 고려해야만 하는 옵션”이라고 말했다. 또 “그 토픽은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는 불량 정권(북한)의 행동과 김정은이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미국의 동맹들에 명백히 가하는 위협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중국과 러시아, 미국은 함께 항상 북한의 침공에 대응해야 하며 방어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과 한국, 일본, 중국 등 우리는 모두 (북핵 위기 해결의) 시간이 고갈돼가고 있다는 것을 인식해 전쟁 없이 사태를 해결하는 데 우리가 무엇을 더 할 수 있을지를 논의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핵 보유를 막기 위해 우리는 아직 충분히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과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갈등을 봉합한 데 대해서는 “한반도에 필요한 것은 북한을 향한 처벌과 제재이지 한국을 향한 처벌과 제재가 아니다”라며 “중국은 위험하고 망해가는 나라인 북한과의 관계 보다 한국과의 관계를 우선시하는 게 타당하다는 점을 깨달은 것 같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