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공익재단 무슨 역할 하는지 전수조사할 것”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 소유 공익재단을 전수조사한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삼성·현대자동차·SK·LG·롯데 등 5대 그룹 전문경영인(CEO)과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각 그룹의 공익재단이 실제로 무슨 역할을 하는지 살펴볼 것”이라며 “공익재단의 수익 규모와 운영 형태, 어떤 공익사업을 하는지 등을 점검해 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익재단이 대기업 오너의 편법적인 상속·증여 및 지배력 확대로 활용되는 게 아닌지 살펴보겠다는 뜻이다.
 

김상조, 편법증여 활용 등 점검 밝혀

공정위는 지주회사 수익 구조도 살핀다. 김 위원장은 “지주회사는 자회사로부터 받는 배당금이 주된 수입이 돼야 하는데 브랜드 로열티와 컨설팅 수수료, 건물 임대료 등의 수입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정위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LG와 SK는 2014년 기준으로 2000억원대의 브랜드 수수료를 계열사로부터 받았다. 김 위원장은 “지주회사 제도 도입 취지에 부합하는지 검토할 것”이라며 “일감 몰아주기 문제는 없는지도 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날 간담회에는 김 위원장과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박정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 하현회 ㈜LG 사장, 황각규 롯데지주 사장이 참석했다. 이동근 대한상의 부회장도 배석했다.
 
하남현·심새롬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