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형욱, ‘공격적인 견종 있냐’는 질문에 “술주정뱅이 민족 있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중앙포토]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중앙포토]

강형욱 반려견 훈련사가 “‘어떠한 견종이 공격적이다’는 말은 ‘어떠한 민족은 술주정뱅이’고 ‘어떠한 민족은 항상 예의 바르다’는 말과 똑같다”며 모순이라고 말했다.    
 
강 훈련사는 2일 JTBC ‘썰전’에 출연해 ‘프렌치 불도그가 원래 사나운 견종이야’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개체 차가 다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물론 용맹하고 특수한 성품과 기질이 있는 견종은 있다”며 “위험한 견종을 알고 조심하면 된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견종을 고르는데에 굉장히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강 훈련사는 “우리나라에서는 돈을 주면 다 입양이 가능하지만, 외국에서는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총기 소유와 비슷하다”고 했다. 이어 “총기 소유에 면허가 필요하듯 맹견 입양 자격도 엄격히 심사해야 하고, 또 위험한 친구(맹견)는 능력을 지닌 보호자에게만 입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시민 작가는 “무는 개가 있고 안 무는 개가 있나”고 질문했다. 이에 강 훈련사는 “‘우리 개는 안 물어요’라는 말은 ‘우리 아기는 화 안 내요. 마음대로 하세요’라는 말과 똑같다”며 자신의 아기를 방치하는 부모와 비유했다.  
 
이어 “내 강아지에 대한 책임과 관리를 하지 않겠다는 말과 똑같다”며 “모든 개는 물 수 있지만, 동시에 모든 개가 물지 않도록 교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개는 물지 않는다’는 말 자체가 굉장히 무책임한 말”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 작가는 “개가 짖는 건 무서워서 짖는 거라 생각한다”고 말하자 강 훈련사는 “공격성은 두려움을 기반으로 한다. 공격적인 개라면 한번 살펴봐야 한다. 어떤 기억과 경험을 하고 있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최근 논란이 된 가수 최시원의 반려견에 대해선 “이 일도 너무 밉다. 싫고 좋고를 떠나서...”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강 훈련사는 “과태료는 확실히 올려야 한다. 반려인이라면 범칙금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뭐라 할 사람이 없다. 이 돈을 모아 유기견 보호센터를 크게 지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썰전에 출연한 강형욱 훈련사. [사진 JTBC 캡처]

썰전에 출연한 강형욱 훈련사. [사진 JTBC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