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홍종학 지키기 잘될까 … 당내 “정치적 비용 크다” 우려도

홍종학

홍종학

‘홍종학 딜레마’로 인한 여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초 “후보가 해명할 일”이라며 선을 그었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달 31일 당 원내대책회의부터 기류가 바뀌었다. “홍 후보자는 상속·증여세 인상을 주장했다”(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할머니가 유독 손녀를 예뻐했고 뭐라도 주고 싶어 증여한 것”(유동수 원내부대표)이라며 변호하고 나섰다.
 

청와대선 “적법 절세” 적극 방어
홍 후보 놔두면 경제민주화와 배치
세입자와 갑질 계약 의혹도 추가

청와대가 홍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해 “적법한 절세”라며 적극 방어하며 여당에도 “홍 후보자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또다시 낙마할 경우 정치적 타격을 우려한 것이다.
 
겉으로는 홍 후보자를 옹호하는 민주당이지만 내부 분위기는 다르다. ‘내로남불’뿐만 아니라 당 활동과 연계해서다. 민주당 관계자는 “홍 후보자에 대해 ‘문제없다’고 넘어가면 그동안 우리 당이 내놓은 경제민주화 관련 주장이 적지 않게 훼손될 수밖에 없다”며 "정치적 비용이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당은 그동안 대기업 총수 등 부유층의 편법 증여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당’이라고 자임해왔다. 실제 박광온 의원이 지난달 12일 공정거래위원회 자료를 통해 대기업 총수의 미성년 친족 25명이 1인당 41억2000만원의 주식을 보유했다며 “불법은 아니지만 상속·증여세를 줄일 수 있어 재벌 총수들의 세금 회피 수단”이라고 지적했었다. 하지만 청와대의 홍 후보자 ‘두둔’ 논리대로라면 재벌의 미성년 친족 논란 역시 문제 삼기가 어렵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여기에 세입자와의 ‘갑질’ 계약서 의혹까지 제기되며 홍 후보자를 앞세웠던 민주당의 ‘을지로위원회’까지 논란이 되고 있다.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홍 후보자의 임대차계약서엔 ▶임대료를 2개월 이상 연체할 경우 일방적 계약 해지 가능 ▶건물 훼손 시 과실을 불문하고 원상 복구 ▶납부일 경과 후 임대료는 연 10%의 연체료 추가 등이 포함됐다.
 
홍 후보자 측은 “부동산에서 권장한 계약서 양식대로 체결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지만 19대 국회 때 을지로위원회에서 활동하며 건물주의 갑질 문제를 비판했던 전력과 배치된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청문회 과정에서 자세히 듣고 국민이 판단해 가시면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